“믿기지 않아” 코로나로 망한 일본 식당 자리에 들어서는 것

최근 일본 내 ‘도한놀이’가 유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여행이 어려워지자 한국 여행을 떠나고 싶은 일본인이 한국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기 시작했는데요. 오늘은 일본을 뜨겁게 달군 4차 한류 붐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어떤 풍경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4차 한류 열풍 출처 : apptopi.jp 출처 : city.living.jp 일본은 지금 4차 한류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젊은층들 사이에서는 ‘도한놀이’가 크게 유행하고 있는데요. ‘도한놀이’란 한국형 패션과 메이크업을 한 채 한국 음식 등을 차려 놓고 마치 한국으로 여행 간 듯한 분위기에서 파티를 여는 것을 뜻합니다. 이들은 한류 드라마의 장면을 흉내 내기도 하고 한국말을 섞어가며 대화를 하기도 하죠. 온천·쇼핑 모두 가능한 이천 가볼 만한곳

‘오징어게임’ 이은 ‘지옥’ 인기…중국 평점 유독 낮은 이유는?

‘지옥’에 빠진 중국 네티즌들 생각보다 평점 낮은 이유는? 저작권 침해 우려도 출처 ‘Sin Chew Daily’ 출처 ‘Cool Style’ 올해는 ‘오징어게임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한국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은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오징어게임’에 이어 같은 국산 넷플릭스 드라마인 ‘지옥’도 인기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며 ‘K콘텐츠’ 열풍을 일으키고 있죠. 이는 중국도

“K-뷰티부터 한국어까지 한국 사랑 이 정도입니다”

K-POP으로 인한 한류 열풍으로 한국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그중 우크라이나의 한류 열풍 역시 만만치 않은데요. K-뷰티부터 한국어까지 많은 분야들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크라이나의 한류열풍은 어느 정도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K-POP으로 시작된 한류 출처 : kofice.or.kr 동유럽에 위치한 우크라이나는 유럽 대륙에서 러시아 다음으로 넓은 나라입니다. 우크라이나에서도 한류가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K-POP의 영향으로 한류 팬들이 많아지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방탄소년과 같은 스타들은 현지에서 엄청난 인기를 보이며 선망의 대상이 되곤 하죠. 우크라이나 젊은 층 사이에서는 한국 드라마의 인기도 높은데요. ‘한국 드라마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