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 보고 알바 뽑았다’ 자리 없어서 줄 세운 카페, 망한 줄 알았더니…

‘메가커피’는 우리나라 커피 전문점 중에서도 높은 순위로 살아남은 기업 중 하나다. 메가커피가 주목을 받으면서, 해당 기업의 특별한 스토리가 퍼지고 있다.메가커피가 이전에는 ‘앤하우스’였다는 사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속지 마세요’ 진짜 명장은 전국에 단 14명뿐입니다.

요즘 많은 이들이 찾는다는 유명 베이커리 카페를 가보면 큼지막하게 ‘명장’이라는 문구를 내건 곳을 흔히 찾아볼 수 있는데요. 명장 타이틀이 달린 베이커리를 가면 괜스레 다른 곳보다 더 맛있는 디저트를 맛볼 수 있을 거란 기대감을 품게 되는데요. 하지만, 현재 ‘명장’이라는 간판을 내건 곳 가운데 정부의 까다로운 심사를 거쳐 공인된 대한민국 명장이 운영하는

10억 적자 본 카페 사장이 ’24시간 영업하겠다’ 선언하자 생긴 일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정부에서는 다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작했습니다. 이에 자영업자들은 다시 큰 위기에 빠진 상태입니다. 계속되는 영업제한에 손해가 막심하다는 인천의 한 카페에서는 정부의 영업제한 지침을 어기고 24시간 영업을 선언했는데요. 해당 카페는 현재 어떤 상황을 맞이하고 있을까요? 24시간 영업 선언한 카페 연합뉴스 지난 18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가 다시 시작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