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석은 기본” 직원들에게 역대급 보너스 선물한 미국 CEO

사내 임직원들이 모두 모인 자리. 무대 앞으로 지구본을 들고 나타난 CEO가 느닷없이 지구본을 휙 돌리며 “여러분들이 원하는 어디든 떠날 수 있는 일등석 항공권 2장, 그리고 멋진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1천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라고 말한다면 어떨까요? 이를 들은 직원들은 너무 좋아서 당장이라도 발을 동동 구를 것만 같은데요. 꿈속에나 있을법한 이

“7번 사업 실패해도 포기 안했더니 지금 매출 1조 기업 세웠죠”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이 있지만, 이 말은 실패를 경험한 한참이 지나고 나서야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 뿐 당장 내 눈앞에 닥친 실패 경험은 뼈아프기 마련인데요. 여기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의 표본 같은 삶을 살아온 이가 있습니다. 이 사람은 한두 번도 아니고 무려 7번의 사업 실패를 경험한 끝에 무려 연 매출이

한국서 흔한 이 물건, 버려진 소파에서 초대박 창업 아이템 떠올렸죠

우연찮게 눈길이 간 제품이 있었나요?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감탄한 제품이 있으셨나요? 세상에 이유 없이 존재하는 물건은 없습니다. 펜 하나를 만들 때도 수많은 공정과 문서 작업을 거친 후에 만들어집니다. 이번 시리즈에선 저마다의 노력으로 자신만의 가치를 세상에 내놓은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한적한 시골 마을에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다. 시골 변두리에 있는 마을이라 마땅한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