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자식들 위해 매달 3500만원씩 송금하던 ‘기러기 아빠’의 현재

‘기러기 아빠’란 자녀의 교육을 목적으로 부인과 아이들을 해외에 보낸 후, 홀로 국내에 남아 뒷바라지하는 아버지를 일컫는 신조어인데요. 이는 비교적 많은 수입을 벌어들이는 연예계에도 상당수 존재하는 현상입니다. 하지만 오랜 기간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이들은 많은 문제를 토로하기도 합니다. 이에 오늘은 오랫동안 기러기 아빠로 지내며 많은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산 한 개그맨의 이야기를 살펴볼 텐데요. 이는

아내와의 사별한 뒤 절대 재혼하지 않겠다던 배우의 최근자 근황

평생을 약속한 배우자를 죽음으로 잃게 된다면 그 고통은 극심할 것입니다. 이에 배우자의 사별을 겪은 이들은 평생 다른 사람을 만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세간에는 ‘사이가 좋았던 부부가 사별 후 더 빨리 재혼한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는 실제 금슬 좋은 부부 생활을 이어갔던 사람들이 사별 후 더욱 큰 상실감을 느끼기 때문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