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 보고 알바 뽑았다’ 자리 없어서 줄 세운 카페, 망한 줄 알았더니…

‘메가커피’는 우리나라 커피 전문점 중에서도 높은 순위로 살아남은 기업 중 하나다. 메가커피가 주목을 받으면서, 해당 기업의 특별한 스토리가 퍼지고 있다.메가커피가 이전에는 ‘앤하우스’였다는 사실이 화제가 되고 있다.

공장에서 미싱 돌리던 고등학생 “지금 베컴부부 보다 부자되었죠”

1985년 부푼 꿈을 안고 상경한 한 소녀가 있습니다. 이 소녀는 스스로 학비를 벌어야 했기에 이른 아침부터 와이셔츠 공장에서 오후 늦게까지 미싱을 돌린 뒤 퇴근하자마자 야간 고등학교로 출석해 수업을 들어야 했는데요. 그럼에도 학교를 다닐 수 있다는 그 자체가 그녀에게는 큰 기쁨이었다고 합니다. 전북 정읍에서 육 남매 중 다섯째로 태어나 학교 진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