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76살?’ 늦둥이 출산 준비에 한창인 배우의 최근자 모습

과거에는 이른 결혼과 출산으로 보통 2030에 자녀를 얻게 되는 부부가 많았는데요. 하지만 최근에는 점차 결혼의 시기가 미뤄지며 아이를 낳는 나이 역시 높아만 가고 있습니다. 특히 연예계는 비교적 늦은 나이에 결혼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아 이 같은 현상이 더욱 두드러지는데요. 이에 50살이 넘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늦둥이를 출산해 화제가 되는 스타들 역시 종종

호프집 아르바이트 남자와 행사 모델 여자가 첫 눈에 반하게 된 계기

윤주만 인스타그램 지난 2020년 8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도깨비>, <미스터 선샤인> 등의 드라마에 출연한 윤주만과 김예린 부부가 출연해 일상을 공유했습니다. 방송에서 윤주만은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버는 등 알뜰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TV나 에어컨 등의 신혼 가전도 새로 구입하지 않았다고 하죠. 절약 습관에 몸에 베인 현실 부부의 모습을 보여주는 윤주만, 김예린 커플의 러브스토리를

“솔로인 줄 알았는데…” 조용해서 몰랐던 스타들의 현재 근황

연예인들의 연애와 결혼은 언제나 대중들의 큰 관심을 받게 되는데요. 하지만 평소 사생활의 노출이 많은 직업이니 만큼 스타들 중엔 조용한 결혼식을 치르고자 하는 경우도 많죠. 이에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스타들의 결혼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는 경우도 있는데요. 오늘은 결혼 후에도 미혼으로 아는 사람들이 많은  품절남, 품절녀 스타들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들 출산 소식 알린

“평범한 바람일 뿐인데” 계속되는 임신 실패에 개그맨이 한 말

최근 남녀의 결혼 연령이 높아지며 출산의 시기도 미뤄지고 있는데요. 여기에 여러 환경적인 요소들까지 더해지며 요즘 산부인과엔 난임을 호소하는 부부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이는 스타들 역시 피해 갈 수 없는 문제인데요. 연예인들은 특히 늦은 나이에 결혼하는 경우가 많아 난임의 고통을 겪는 이들이 많죠. 이에 오늘은 오랜 기간 난임으로 힘겨워한 스타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