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기지 않아” 코로나로 망한 일본 식당 자리에 들어서는 것

최근 일본 내 ‘도한놀이’가 유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여행이 어려워지자 한국 여행을 떠나고 싶은 일본인이 한국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기 시작했는데요. 오늘은 일본을 뜨겁게 달군 4차 한류 붐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어떤 풍경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4차 한류 열풍 출처 : apptopi.jp 출처 : city.living.jp 일본은 지금 4차 한류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젊은층들 사이에서는 ‘도한놀이’가 크게 유행하고 있는데요. ‘도한놀이’란 한국형 패션과 메이크업을 한 채 한국 음식 등을 차려 놓고 마치 한국으로 여행 간 듯한 분위기에서 파티를 여는 것을 뜻합니다. 이들은 한류 드라마의 장면을 흉내 내기도 하고 한국말을 섞어가며 대화를 하기도 하죠. 온천·쇼핑 모두 가능한 이천 가볼 만한곳

“한국 가고 싶어” 일본인들 이런 것까지 한다는데…

– 위드코로나로 일본에서 방한열기 뜨거워져 – ‘도한(渡韓)놀이’ 이벤트에 4일간 100만 뷰 기록 – 日 코로나 이후 가장 가고픈 해외여행지 1위 ‘한국(서울)’ – 반대로 한국인에게 물었더니 일본은 3위에 그쳐 위드 코로나 시대, 다시 국경을 열고 교류를 시작할 준비를 마쳤다. 해외여행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과 기대가 고조되는 가운데 특히 방한 일본시장의 열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