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줄서는 ‘오픈런’ 있다던데…‘그곳’의 정체는?

명품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오픈런(open-run)’이라는 단어를 들어보셨을 겁니다. 오픈런은 매장이 문을 열을 열자마자 들어가 물건을 구매하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주로 명품 브랜드들이 가격을 올리겠다고 할 때마다 빈번하게 벌어집니다.  2020년 봄 롯데 백화점 본점 샤넬매장 앞에 고객들이 줄 서있는 모습(왼쪽 사진)과 샤넬 클래식 미디움 백. /조선 DB, 샤넬 홈페이지 캡처 가방 하나에 수 백만원 이상을 호가하기 때문에 5%만 가격이 올라도 실제로는 몇 십만원씩 가격이 뛰기 때문이죠. 몇 십만원 정도를 아낄 수 있다면 백화점이 문을 열기도 전부터 줄을 서는 이들의 심정도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줄을 서지 않고도 살 수 있지 않냐고요? 아닙니다. 세일 상품의 경우 품절이 일반 상품보다 빠르기 때문에 자칫 늦으면 실컷 고생해 줄을 서고도 원하는 걸 손에 넣지 못하기가 태반이거든요. 그래서 전날 밤부터 줄을 서는 사람들도 있는 것이죠.

“저렴하다더니…” 카카오 T 바이크 요금, 여기까지 올랐습니다

Youtube ‘갑쓰의 취미이야기’ 2019년부터 운영을 시작한 카카오 T 바이크 서비스는 성남, 인천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져 이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서비스가 됐습니다. 수도권 뿐 아니라 전주, 울산 등의 지역에서도 자주 볼 수 있는 카카오 T 바이크. 이용객이 늘어나는 가운데 지난 8월 카카오 T 바이크 요금제 변경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어떤 내용일까요? 카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