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파묻힌 채 발견된 ‘아기 댕댕이’가 구조 후 보인 변화

작년 겨울, 유튜브 Rescue Animals를 통해 눈 쌓인 매립지에서 구조된 강아지의 사연이 공개되었습니다. 강아지는 굉장히 추워 보였는데요. 자신도 이 상황이 어찌 된 영문인지 모르는 듯했습니다. 다행히 이를 발견한 사람이 강아지를 구조해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죠. 덕분에 강아지는 따뜻한 집으로 가서 배를 채울 수 있었습니다. 눈 쌓인 매립지에는 어린 강아지가

보호소에서 입양한 ‘겁쟁이’ 강아지가 집사에게 마음 여는 과정.gif

보호소에서 강아지 입양한 집사 낯선 환경에 겁먹은 강아지 소파 밑에 숨고 밥도 안 먹는 모습 집사의 지극정성에 마음의 문 열어 새로운 가족이 생긴다는 건 친화력이 좋은 강아지들에게도 결코 쉽지 않은 일입니다. 특히 이제 막 태어난 지 생후 3개월 밖에 지나지 않은 아기 강아지에게는 굉장히 어려운 일일 수도 있을 텐데요. 그럼에도 자신을 향한 집사의 지극정성에 강아지는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지금 소개할 내용은 지난 11월 유튜브 채널 ‘YOLIVIA 욜리비아’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당시 집사는 오랜 고민 끝에 새 가족을 들이기로 결정했고 보호소로 향했습니다. 먼 거리를 달려 도착한 보호소에는 겁에 질린 눈으로 그녀를 경계하는 유기견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집사는 아기 강아지 하나를 입양하기로 결정했는데요. 보호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아기 강아지는 겁이 정말 많은 아이였죠.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입양한 이동휘의 반전 근황이 궁금하다면 ↓ ‘고양이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구조해 입양했던 배우, 이번에도… 실제 집사와 처음 만난 강아지 눈에는 겁이 잔뜩 담겨있었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아기 강아지는 굉장히 순한 편이었습니다. 보호소 관계자들이 감염병 검사를 위해 피를 뽑아야 해 몸에 주사를 놓았는데요. 아기 강아지는 아랑곳하지 않고 얌전히 앉아 있었죠. 집사는 입양한 아기 강아지에게 ‘몰리’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함께 지낼 집으로 데려왔는데요. 하지만 겁이 많은 강아지는 소파 밑에 들어가서 나올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습니다. 간단히 씻겨주기 위해 욕실로 데리고 들어가자 겁에 질려 소변까지 보고 말았죠. 물기도 제대로 닦지 못했지만 몰리는 도망치기 급급했고 집사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 집사가 고양이 입양 위해 집까지 지은 사연이 궁금하다면 ↓ 길고양이 삼형제 입양하려고 ‘3000만원’ 들여 집까지 지은 집사 특히 마음의 문을 열지 못한 몰리는 밥도 제대로 먹지 않았는데요. 집사가 밥그릇을 한참을 들고 있자 그제서야 조심스럽게 다가와 밥을 먹는 모습이었죠. 이런 몰리의 모습에 집사는 괜스레 미안한 마음이 들어 눈물까지 보였는데요.

“코로나 기간동안…” 신혼부부의 천국으로 불리던 괌의 반전 근황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위드 코로나가 시행되면서 해외로 향하는 하늘길도 하나, 둘씩 열리게 되었는데요. 그중에서도 신혼여행지로 큰 사랑을 받아왔던 괌 또한 관광객들을 받아들이기 시작하면서 신혼부부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마냥 에메랄드빛 바다만 뽐낼듯한 괌에도 심각한 문제가 있었는데요. 바로 ‘유기견’ 문제입니다. 버려진 강아지들로 가득 찬 괌은 더 이상 안전한 여행지가 아닌 불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