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걸린 집사 위해 전기방석+담요 가져오는 ‘천재’ 웰시코기

뛰어난 지능을 가진 ‘천재견’ 아리 집사가 기침하자 물티슈 건네 집사 위해 전기방석과 담요도 물어와 똑똑한 아리에게 놀란 누리꾼들 일반적으로 웰시코기는 지능이 뛰어난 강아지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 실제 주변에서는 어떠한 상황에 부딪혔을 때 스스로 판단해 일을 해결하기도 웰시코기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지금 소개할 웰시코기 ‘아리’ 역시 감기 걸린 집사 앞에서 뛰어난 지능을 뽐냈는데요. 해당 내용은 과거 유튜브 채널 ‘아리둥절 Ari the Corgi’에 업로드됐던 영상인데요. 당시 영상에서 감기에 걸렸던 집사는 아리와 놀아주던 중 기침을 했는데요. 그러자 아리는 달려가 물티슈를 한 장 뽑아 집사에게 건넸죠. 평소 비염을 앓고 있던 집사가 기침을 할 때마다 물티슈를 쓰는 모습을 봐온 아리의 센스 있는 행동이었습니다. 이어 아리는 집사에게 만져달라며 얼굴을 내밀었는데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룰을 깨달은 강아지가 궁금하다면 ↓ 천재 댕댕이가 집사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하자 벌어진 일 감기에 걸린 집사는 손이 시려서 아리를 제대로 만져주지 못했죠. 그러자 아리는 재빨리 달려가 핫팩을 물어와 집사에게 건넸습니다. 이 역시 날이 추워질 때 손을 보호하기 위해 핫팩을 사용하던 집사의 모습을 기억해뒀다가 행동으로 옮긴 거였죠. 또한 아리는 방에 들어가서 깔고 앉을 수 있는 전기방석까지 물고 와서 집사에게 건넸는데요. 자신이 추울 때 집사가 내줬던 전기방석의 따뜻함을 기억하고 있던 거였습니다. 이런 아리의 행동에 집사는 머리를 쓰다듬으며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똑똑한 아리에게 집사는 “그래도 추우면 어떡하지?”라고 물으며 또 하나의 숙제를 냈는데요. 집사의 말에 아리는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잠시 고민에 빠졌죠. 하지만 고민도 잠시 금세 상황을 판단한 아리는 재빨리 달려가 의자에 걸려있던 담요를 물고 왔습니다. 이어 아리는 담요를 같이 덮자며 집사의 품에 살포시 기댔는데요. 아리의 행동이 너무 고마웠던 집사는 오히려 옆에 있던 바나나 모양의 방석에 아리를 눕히고 담요를 덮어줬습니다. 그러면서 “감기 때문에 골골댔지만 아리 때문에 극복했다”라며 아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스스로 목줄 물고

간식 숨기려는데 집사가 따라다니자 눈으로 쌍욕(?)하는 웰시코기

집사가 준 간식 숨기기 나선 웰시코기 졸졸 따라다니는 집사에게 분노 쌍심지를 켜고 집사 노려보는 웰시코기 간식 숨기는 건 강아지의 본능+개인 심리 종종 강아지들은 대대로 내려오는 본능에 의해 집사가 준 간식을 숨기곤 합니다. 너무나 좋아하는 간식이지만 약탈자로부터 빼앗기지 않게 몰래 숨겨두는 건데요. 이 때문에 집 청소를 하다 보면 언제 줬는지 기억도 잘 나지 않는 간식이 소파나 침대 아래에서 나타나기도 합니다. 웰시코기 호두도 집사가 준 간식을 숨기기 위해 이리저리 돌아다녔다는데요. 그럼에도 집사의 레이더에서 피하지 못한 호두,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유튜브 채널 ‘웰시코기호두 /Welsh Corgi HODU’에 올라온 영상에는 간식을 받은 호두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호두는 간식을 입에 물고 집사의 눈을 피해 이 방 저 방을 왔다 갔다 하기 시작했는데요. 이에 집사는 이런 호두의 행동이 너무나 귀여워 졸졸 따라다녀보기로 했습니다. 집사가 졸졸 따라오자 호두는 “뭐야? 왜 따라와”라고 묻는 듯 눈에 쌍심지를 켜고 집사를 노려봤는데요. 처음 호두가 선택한 곳은 자신의 집이었습니다. 깊숙이 들어간 호두는 열심히 방석 밑으로 간식을 숨기기 시작했죠. 집사는 이런 호두를 뒤에서 조심스럽게 지켜보기 시작했는데요. 하지만 방석 밑으로 커다란 간식이 잘 들어가지 않자 호두는 슬쩍 집사를 살펴본 뒤 자리를 옮겼습니다. 호두가 선택한 두 번째 장소는 안방이었는데요. 안방에 있는 자신의 방석 밑에 간식을 숨기기 시작했죠. 흙이 아니라 아무리 앞발을 이용해 방석을 파내도 간식을 숨길 수 없었는데요. 그러자 호두는 집사를 또 한 번 힐끗 쳐다본 뒤 소파로 향했습니다. 소파 사이 틈에 호두는 간식을 열심히 밀어 넣었는데요. 겉으로 보기에 이번에 호두의 간식 숨기기는 대성공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짓궂은 아빠 집사는 간식을 쏙 꺼내 호두에게 보여줬고 호두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죠. 이에 호두는 집사에게 애교를 부려 간식을 다시 받아내는데 성공했는데요. 간식을 되찾은 호두는 집사가 또 찾아낼 거라 생각했는지 간식 숨기기를 포기하고 그 자리에서 먹어치웠습니다. 호두는 간식을 물고 가면서 집사를 빤히 바라봤는데요. 이런 호두의 눈에서는 마치 레이저가 나올 것 같았습니다. 간식을 숨기려는 호두와 찾으려는 집사의 영상에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라며 폭소했습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간식을 숨기려는 강아지들의 행동에는 본능 외에도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전했는데요. 간식의 양이 너무 많거나 심심해서 에너지를 뿜어내고 싶을 때에도 이런 행동을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이런 행동은 어디까지나 정상이기 때문에 고치려 하지 말라고 설명했습니다. 일괄 출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