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 1700억으로 비트코인 산 직장인 반전 근황

암호화폐 거래가 활발해지고 대중화되면서 이를 이용한 범죄들도 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한 직장인이 회삿돈 1700억 원을 횡령해 모두 비트코인으로 구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1700억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돈을 횡령한 직장인은 현재 어떻게 됐을까요

“연봉 9억 원 모두 비트코인으로 받겠다” 선언한 운동선수 근황

연합뉴스 8000만 원까지 올라갔던 비트코인이 하락세를 보이며 현재 6200만 원대까지 떨어졌습니다. 갑작스러운 폭락으로 암호화폐 시장을 바라보는 투자자들의 시선도 차가워졌는데요. 이번 비트코인의 폭락으로 누구보다 큰 타격을 입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일까요? 비트코인 폭락 시작 뉴스1 mbc뉴스, 뉴스1 8000만 원을 찍으며 역대 최고가를 기록하던 비트코인이 갑자기 폭락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4일, 비트코인, 이더리움,

‘이름 이쁜 것만 샀다’는 개그맨 양세형의 비트코인 수익 결과

연합뉴스 지난 10월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신고가를 기록하면서 비트코인 투자를 고민하던 투자자들이 대규모로 투자를 시작했습니다. 이 중에는 대중들이 잘 아는 유명인들도 있는데요. 특히 미국의 가수 머라이어 캐리는 비트코인을 매입한 후 팬들에게 무료로 20달러의 비트코인을 사용할 수 있는 추천 코드를 제공하기도 했죠. 미국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많은 연예인들이 비트코인 투자 소식을 전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