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상위 0.1%’만 이용한다는 펜트하우스의 최근자 거래 금액

상류층만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펜트하우스가 부동산 시장에서 인기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펜트하우스의 가격은 어느 정도일까? 이번 시간에는 상위 0.1%만 살 수 있다는 펜트하우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비싼 줄 알았는데…” 알고 나면 깜짝 놀란다는 요즘 ‘도쿄 아파트 가격’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서울 집값은 최근 4년간 2배 가까이 뛰어올랐다. 2017년 서울 평당 가격은 2,322만 원에서 2020년 12월을 기준으로 4,033만 원 선으로 올랐다. 이런 급등세에, 외신에서도 서울과 도쿄의 아파트 추이를 비교하며 지적한 사례도 나올 정도였다. 외신에 따르면 “월급을 쓰지 않고 모아 아파트 가격을 만드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서울이 도쿄보다 5년 더 길다”라고 전하며 상황을 설명했다. 그렇다면 도쿄 중심부에 있는 아파트 가격은 어느 정도 수준일까?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출처 / 도쿄도민 출처 / 유튜브 ‘도쿄 커플’ 도쿄 아파트

“내년이면 85살이죠” 일제강점기에 지어졌다는 아파트의 현재 가격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한국은 현재 아파트 공화국이 됐다. 국내에선 유독 아파트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다. 주택에 비해 물론 시설이 좋은 것도 있지만, 대부분 비슷한 형식으로 만들어져 있어 거래가 활발하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그 덕에 현물가치를 어느 정도 소유하는 것처럼 인식됐고, 국내에선 아파트가 화폐의 기능을 가졌고, 투자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이 와중에 국내에 최초로 지어진 아파트가 작년 2월에 억 단위로 계약되며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넷플릭스 인기

‘월세 1000원?’ 미친듯이 오르는 집값에 이런 아파트까지 등장했다

연합뉴스 1인 가구, 2인 가구가 점점 늘어나면서 20평 이하의 소형 아파트를 원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실제 소형으로 분류되는 전용면적 41~60㎡의 매매 거래 비중이 전년보다 4% 이상 증가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가구 업체 이케아가 월세 1000 원의 초소형 임대주택을 만들었습니다. 3평 정도의 크기라고 알려진 이 임대주택. 어떤 곳일까요? 월세 1000원 주택 등장

아파트 공화국의 민낯…놀이터까지 번진 ‘갑질’

아파트란 무엇인가? 국민 2명 가운데 1명 이상이 아파트에 거주할 정도로 아파트 거주비율이 높아 ‘아파트 공화국’이란 이름이 낯설지 않은 대한민국. 주거 기능만 하던 곳이 이젠 여가와 쇼핑, 교육, 문화 생활까지 아우르는 공간으로 발전하면서 아파트는 주민들이 일상을 공유하는 작은 지역 커뮤니티가 됐다. 사회상이 반영되는 것은 당연지사. 최근 우리 사회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60억 건물주’ 기안84가 살았던 구축 아파트, 이만큼 올랐습니다.

MBC <나 혼자 산다> 지난 2019년 서울 송파구 석촌동에 있는 건물을 46억 원에 매입해 화제가 됐던 기안84. 현재 해당 건물은 60억 원까지 올라 2년 만에 14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었습니다. 웹툰 작가로 데뷔하여 지금의 유명 작가가 되기까지 기안84는 동탄, 과천, 서울 등 다양한 아파트에 거주했는데요. 그가 거주했던 아파트의 현재 가격은 어느

하루 사이 뚝 떨어진 ‘아파트 가격’에 부동산 사장님도 겁난다는 곳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코로나19와 저금리 기조가 맞물려, 집값 예측이 더욱 어려워졌다. 2021년 내 집 마련이 가장 힘들어진 해다. 한국부동산원에서 지난 7월 발표한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이 집계 이래 처음으로 11억 원을 돌파했다. 수도권 평균은 7억 2000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넘게 오른 수치다. 단기간에 평균 아파트값이 급등하며 시장에는 혼란이 가속화됐다. 이 와중에 점점 집값이 잡힐 조짐이 보이자,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격동 속에 안정세를 찾아가는 이곳은 어디일까? 출처 / 연합뉴스 아파트값 하락하는

“남들 부러워하는 한강뷰 아파트? 세금만 이 정도입니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일정 금액 이상의 부동산을 소유한 사람들에게 부과되는 종부세. 올해는 아파트 가격의 급등과 종부세율 인상 등으로 역대급 종부세가 부과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지난 14일 윤석열 대통령 후보는 자신의 SNS에 “종부세 납부 대상자들에게는 종부세가 세금 폭탄”이라며 “내년 이맘때면 종부세 폭탄을 걱정하지 않게 하겠다”라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세금 폭탄’이라는 수식어가

“서울에서 전세살다 매매로 갈아타려면 이정도 비용 듭니다”

뉴스1 결혼을 준비하며 신혼집을 찾는 커플이나 안정된 수입이 있는 직장인들은 ‘첫 집’으로 전세 아파트를 선택하면서 돈을 조금 더 모아 ‘내 집 마련’을 하겠다 결심하곤 합니다. 하지만 끝없이 오르는 부동산 가격으로 이제 아파트 매매는 물론 전셋집도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인데요. 오히려 전세를 포기하고 반전세나 월세를 살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과연 서울 전세

“할 말 있으면 직접 해라” 주민들 분노하게 한 아파트 진상 주차 수준

연합뉴스 부족한 주차 공간으로 주민들 간의 갈등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지난 5년 동안 서울시에서 발생한 불법 주정차 관련 민원이 2배 이상 늘었는데요. 게다가 집 앞에 불법 주차된 차들까지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번화가 근처에서 살고 있는 한 직장인은 “집 주변에 위치한 술집, 음식점에 가기 위해 불법 주차한 차가 많아 스트레스를 받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