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나운서에게 첫눈에 반한 2군 야구선수가 고백한 방법은?

연합뉴스 야구 선수와 스포츠 아나운서의 만남과 결혼은 이제 새삼스러운 일이 아닙니다. 매일 스포츠 아나운서들은 경기장을 찾아가 선수들을 인터뷰하기 때문에 야구선수와 아나운서가 서로 마음이 생기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인데요. 야구선수 박병호와 이지윤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야구장에서 만나 부부가 된 박병호와 이지윤의 러브스토리. 어떤 내용일까요? 2011년 인생이 바뀌다 스포츠월드 KBO를 대표하는 홈런왕은 키움 히어로즈

알고 보면 ‘사내연애의 천국’이라 불리는 직업군은 여기입니다.

직장인들은 하루의 많은 시간을 회사에서 보내는 만큼, 대부분의 인간관계도 회사에서 이루어지는 일이 많은데요. 때문에 청춘 남녀가 회사에서 이성을 만나게 되는 ‘사내연애’는 어쩌면 자연스러운 현상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사내연애에는 많은 위험이 따르기 마련인데요. 만일 추후에 연인과 헤어지더라도 공적으로는 계속 봐야 하는 애매한 상황에 처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유독 사내연애만 했다 하면 결혼까지 일사천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