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기만 가능’ 2년 만에 개방한 베트남 휴양지에 필요한 현실 비용

베트남 남서부에 있는 휴양지 푸꾸옥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무려 2년 만에 개방했습니다. 최근 한국인 단체 관광객 200명이 첫 방문에 나섰는데요. 오늘은 현 시국 푸꾸옥 여행에 대해 소개하려고 합니다. 어떤 준비가 필요할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2년 만에 개방한 푸꾸옥 출처 : observerbd 출처 : bangkokpost 지난 20일 베트남 비엣젯항공에 탑승한 국내

16살에 오토바이 면허 딴 한국인 청년 “휴식차 떠난 곳에서 대박났죠”

베트남에서 걸어 다니는 것은 외국인 아니면 개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로 베트남의 도로는 자동차 대신 오토바이가 점령하고 있는데요. 자동차가 워낙 비싼 탓도 있지만, 비좁고 구불구불한 주택가와 턱없이 부족한 주차공간은 베트남 현지에서 오토바이가 자동차보다 인기가 더 높을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베트남에 등록된 오토바이 대수는 4600만대로 인구 수보다 많은데요. 가구 평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