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이 찾던 “빅뱅 태양 놀래킨 공작새”…저희가 찾았습니다

아마도 빅뱅 태양도, 이 공작새와 마주친 그날, 저 말을 했을겁니다. 한가롭게 공원을 산책중인데 느닷없이 저 앞에서 공작새가 걸어온다면… 얼마나 놀라고 황당했을까요? ‘세상에 이런일이’와 ‘동물농장’도 놀라서 찾던 공작새 도도. 직접 만났습니다. 태양과 만난 곳, 기억하시나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물론 기억하죠. SNS에 올리신 영상을 봤는데 팔로워가 1200명 밖에 안 되는데 좋아요가 16만 개가 달린

‘착시 매트’ 무서워 꼼짝도 못하던 댕댕이가 갑자기 용기낸 이유

바닥에 구멍이 뚫린 듯한 ‘착시 매트’ 구멍에 이도저도 못하는 뚜비 간식으로 공포 극복해 “이젠 무섭지 않아” ‘트릭아트’ 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트릭아트는 시각에 착오가 일어나는 착시로 인해 평면의 그림이지만 입체적으로, 실제 존재하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어 예술에 종종 사용된다.   한 집사는 이와 비슷하게 착시를 이용하여 마치 바닥에 구멍이 뚫린 듯한 ‘착시매트’를 준비했다. 강아지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유튜브 채널 ‘뚜비TV’에는 ‘착시매트 깔았더니 완전히 속은 강아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아내를 얼려주세요” 50대 남자의 기막힌 요구

냉동보존 기업 ‘크리오아시아’ 한형태 대표 불치병으로 죽음을 앞둔 인간을 영하 수백도 조건에서 얼린다. 몇십년이 지나고 그를 해동한다. 발전된 의학기술로 불치병을 치료한다. 공상 소설이나 영화에서나 있을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냉동인간이 존재한다. 심지어 대한민국에서도. 현재 세계 곳곳에 잠든 냉동인간은 600여명. 이 중엔 냉동인간 개념을 처음 세상에 알린 로버트 에틴거, 디즈니 창시자 월트 디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