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파란색” 팬톤이 선정한 올해의 컬러는?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 팬톤(Panton)이 2022년 ‘올해의 색’을 발표했다. 출처 = 팬톤 공식 홈페이지 이번에 선정된 색은 파란색과 빨간색을 합쳐 만들어낸 ‘베리 페리(Very peri)’ 색이다. CNN에 따르면 베리 페리 색은 이미 존재하던 색상이 아니라 팬톤 연구소가 새롭게 개발해낸 색이다. 출처 = 팬톤 공식 홈페이지 팬톤 측은 믿음과 꾸준함을 상징하는 파란색, 에너지와 활기를 상징하는

“마음이 무거워져요..” 캐럴 송에 대한 의외의 반응

12월이 되면 사람들은 곳곳에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느라 분주하다. 상점가와 공원에는 예쁘게 꾸민 트리와 장식품이 어김없이 등장한다. 이럴 때 빠지지 않는 게 하나 더 있다. 크리스마스 캐럴송이다. 출처 = 머라이어 캐리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지난 28일 이 크리스마스 캐럴송을 거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결과가 나와 화제를 모았다. 폭스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2011년

기본 2천만 원? 억소리 나는 중국의 ‘신고 포상금’ 수준

코로나 잡으면 2천만원, 스파이 잡으면 8천만원… 미국은 대북 제재에 55억 내걸어 출처 ‘한국경제’ 출처 ‘조선일보’ ‘코파라치’라는 신조어가 있죠. 우리나라가 코로나 방역수칙 신고포상제를 도입하면서 생긴 말인데요. 코로나 방역수칙을 어기고 있는 현장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찍어서 신고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입니다. 신고로 ‘용돈벌이’를 하는 사람들은 우리나라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중국은 코로나를 포함한 다양한 국가적

마른 하늘에 돈벼락!? 고속도로에 홍수처럼 쏟아진 돈다발

출처 – Fox5 공식 유튜브 캡쳐 미국에서 현금수송차량 뒷문이 열려 지폐 더미가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돈을 줍던 시민 두 명이 현장에서 체포됐으며, 당국은 돈을 주운 다른 사람들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밝혔다. 일간 더선(The Sun)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서부 5번 고속도로를 달리던 현금수송차량 뒷문이 열려 지폐 뭉치가 도로 위에 그대로 쏟아졌다.

‘한국 살때가 좋았죠’ 미국인이 밝힌 미국 살기 힘든 이유

한국에서 10년 넘게 살다가 미국에 돌아간 한 미국인 유튜버 미국아재는 ‘미국이 한국보다 살기 힘든 이유 TOP 5’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영상은 수많은 구독자들의 관심을 끌었는데요. 유튜버가 공개한 미국 생활의 불편함은 무엇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미국의 팁문화 미국은 팁 문화가 의무적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널리 퍼졌습니다. 여행객들 역시 미국의 팁 문화에 한 번쯤 당황스러웠던 적이 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