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템이라뇨” 매출액 역대최고 찍었는데 오히려 고민늘어난 명품 브랜드

10대 청소년 명품 열풍 학생들이 입으면 망한다? 톰브라운·스톤아일랜드 등 브랜드 이미지 보존 대책 [SAND MONEY] 요즘 거리를 다니다 보면 아직 스무 살도 채 되지 않은 듯한 앳된 얼굴의 청소년들이 값비싼 명품 옷을 입고 다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이는 플렉스 문화의 영향을 받은 어린 학생들이 명품 소비의 새로운 축으로

“급식템이라뇨” 매출액 역대최고 찍었는데 오히려 고민늘어난 명품 브랜드

10대 청소년 명품 열풍 학생들이 입으면 망한다? 톰브라운·스톤아일랜드 등 브랜드 이미지 보존 대책 [SAND MONEY] 요즘 거리를 다니다 보면 아직 스무 살도 채 되지 않은 듯한 앳된 얼굴의 청소년들이 값비싼 명품 옷을 입고 다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이는 플렉스 문화의 영향을 받은 어린 학생들이 명품 소비의 새로운 축으로

‘5초에 하나씩 팔리는 가방’으로 불리던 샤넬 먹여살린 제품 가격

코로나19 이후 명품 인기 에루샤 매출 2조 원 이상 샤넬 올해 가격 4회 인상 샤넬백 전제품 1,000만 원 이상 [SAND MONEY]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에 나가지 못한 사람들이 억눌려있던 소비 욕구를 분출하면서 국내 명품 시장은 급격한 속도로 성장했다. 이에 3대 명품 브랜드로 불리는 에르메스와 루이비통 샤넬, 일명 에·루·샤의 매출은 2조 원을

“반려견에게도…” 샤넬 홍보대사 김고은이 직접 공개한 혜택

코로나19가 국내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쳤다고는 하지만, 이와 사뭇 다른 분위기가 연출되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백화점 명품관 앞인데요. 원래도 비쌌던 명품 지갑, 가방 등이 근래 들어 어떠한 리뉴얼도 없이 몸값만 올라가는 상황에서도 이른 새벽부터 명품을 구입하기 위해 줄을 서는 사람들은 여전하고 일부 품목들은 없어서 못 살 지경입니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굳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