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도배했던…” 연예인 가방으로 불리던 브랜드의 몰락

코로나19 이후 명품 시장 3대 명품 ‘에루샤’ 좋은 성적 매스티지 브랜드 실적 저조 MCM·루이까또즈·메트로시티 [SAND MONEY] 코로나19 이후 해외에 나가지 못한 사람들이 보복 소비의 일환으로 명품에 투자하고 있다. 이에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 등 럭셔리 브랜드들은 역대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 반면 이와 달리 과거 준명품으로 불리던 매스티지 브랜드들은 영 힘을 못 쓰고 있다고 한다.

“급식템이라뇨” 매출액 역대최고 찍었는데 오히려 고민늘어난 명품 브랜드

10대 청소년 명품 열풍 학생들이 입으면 망한다? 톰브라운·스톤아일랜드 등 브랜드 이미지 보존 대책 [SAND MONEY] 요즘 거리를 다니다 보면 아직 스무 살도 채 되지 않은 듯한 앳된 얼굴의 청소년들이 값비싼 명품 옷을 입고 다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이는 플렉스 문화의 영향을 받은 어린 학생들이 명품 소비의 새로운 축으로

“급식템이라뇨” 매출액 역대최고 찍었는데 오히려 고민늘어난 명품 브랜드

10대 청소년 명품 열풍 학생들이 입으면 망한다? 톰브라운·스톤아일랜드 등 브랜드 이미지 보존 대책 [SAND MONEY] 요즘 거리를 다니다 보면 아직 스무 살도 채 되지 않은 듯한 앳된 얼굴의 청소년들이 값비싼 명품 옷을 입고 다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이는 플렉스 문화의 영향을 받은 어린 학생들이 명품 소비의 새로운 축으로

500만 원 가뿐히 넘는다는 ‘패딩계의 샤넬’의 내부는 이렇습니다

프리미엄 패딩 인기 10대들의 ‘등골 브레이커’ 100만 원~300만 원대 몽클레르·캐나다구스·무스너클 등 [SAND MONEY] 겨울이 코앞으로 다가오고 날씨가 선선함을 넘어 쌀쌀해지면서 옷장을 겨울 외투로 채우기 시작했다. 올해는 평년보다 일찍 찾아온 한파 때문에 지난주부터도 지하철을 타면 패딩을 입은 사람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는데, 패딩도 다 같은 패딩이 아닌 모양이다. 인기 있는

‘5초에 하나씩 팔리는 가방’으로 불리던 샤넬 먹여살린 제품 가격

코로나19 이후 명품 인기 에루샤 매출 2조 원 이상 샤넬 올해 가격 4회 인상 샤넬백 전제품 1,000만 원 이상 [SAND MONEY]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에 나가지 못한 사람들이 억눌려있던 소비 욕구를 분출하면서 국내 명품 시장은 급격한 속도로 성장했다. 이에 3대 명품 브랜드로 불리는 에르메스와 루이비통 샤넬, 일명 에·루·샤의 매출은 2조 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