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도배했던…” 연예인 가방으로 불리던 브랜드의 몰락

코로나19 이후 명품 시장 3대 명품 ‘에루샤’ 좋은 성적 매스티지 브랜드 실적 저조 MCM·루이까또즈·메트로시티 [SAND MONEY] 코로나19 이후 해외에 나가지 못한 사람들이 보복 소비의 일환으로 명품에 투자하고 있다. 이에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 등 럭셔리 브랜드들은 역대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 반면 이와 달리 과거 준명품으로 불리던 매스티지 브랜드들은 영 힘을 못 쓰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