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76살?’ 늦둥이 출산 준비에 한창인 배우의 최근자 모습

과거에는 이른 결혼과 출산으로 보통 2030에 자녀를 얻게 되는 부부가 많았는데요. 하지만 최근에는 점차 결혼의 시기가 미뤄지며 아이를 낳는 나이 역시 높아만 가고 있습니다. 특히 연예계는 비교적 늦은 나이에 결혼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아 이 같은 현상이 더욱 두드러지는데요. 이에 50살이 넘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늦둥이를 출산해 화제가 되는 스타들 역시 종종

“헐리웃에서 가장 핫한 배우 2세, 이렇게 성장했습니다”

할리우드 내에서도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는 가장 영향력이 큰 배우들로 꼽히는데요. 이에 과거 이들의 열애와 결혼 소식이 알려졌을 당시 두 사람은 전 세계의 관심을 받아야 했습니다. 결혼 이후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는 3명의 친자녀와 입양한 3명의 자녀까지 총 6남매를 키웠는데요. 결국 두 사람은 파경을 맞게 됐지만, 그들의 자식들만큼은 여전히 남아 양쪽 부모님의

“피는 못속여!” 부모님 닮아 끼가 많은 그녀들이 선택한 직업

유명인들의 우월한 유전자를 물려받은 자녀들은 방송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피는 못 속인다’는 말처럼 부모님의 끼 마저 고스란히 물려받은 이들은 자연스럽게 연예계에 입성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데뷔가 까다로운 방송계인 만큼 유명인을 부모로 뒀다는 것은 그야말로 큰 자산일 텐데요. 오늘은 유명인의 딸로 이름을 알린 이들의 근황을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장신 최현석 셰프 닮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