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2 “자녀 있다” 고백에도 결혼하고 싶다 말한 윤남기의 반전 이유 공개됐다

지난 1월 2일 전 국민을 울고 웃게 만들던 돌싱글즈 시즌2의 마지막 회가 방송되었습니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이혼 후 새로운 사랑을 찾아 도전한 8명의 일반인 출연자가 내린 최종 선택 결과가 공개돼 더욱 화제가 되었죠. 최종 선택을 앞둔 윤남기·이다은 커플의 모습 / mbn 해당 11회차에서는 또한 전 출연진 중 시청자들로부터 가장 많은 응원을

아내+자식들 위해 매달 3500만원씩 송금하던 ‘기러기 아빠’의 현재

‘기러기 아빠’란 자녀의 교육을 목적으로 부인과 아이들을 해외에 보낸 후, 홀로 국내에 남아 뒷바라지하는 아버지를 일컫는 신조어인데요. 이는 비교적 많은 수입을 벌어들이는 연예계에도 상당수 존재하는 현상입니다. 하지만 오랜 기간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이들은 많은 문제를 토로하기도 합니다. 이에 오늘은 오랫동안 기러기 아빠로 지내며 많은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산 한 개그맨의 이야기를 살펴볼 텐데요. 이는

“피는 못속여!” 부모님 닮아 끼가 많은 그녀들이 선택한 직업

유명인들의 우월한 유전자를 물려받은 자녀들은 방송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피는 못 속인다’는 말처럼 부모님의 끼 마저 고스란히 물려받은 이들은 자연스럽게 연예계에 입성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데뷔가 까다로운 방송계인 만큼 유명인을 부모로 뒀다는 것은 그야말로 큰 자산일 텐데요. 오늘은 유명인의 딸로 이름을 알린 이들의 근황을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장신 최현석 셰프 닮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