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서부터 누나들에게 맞고(?) 자란 아기 냥이, 덩치 커지더니…

1살 많은 누나들에게 맞던 아깽이 팔이 짧아 반격도 불가능 덩치 커지자 누나들에게 복수하기 시작 덩치는 여전히 밀리지만 팔 길어져 형제들 사이에서 덩치가 작다는 건 너무나도 슬픈 일인데요. 특히 하루 종일 싸우고 장난치는 성장기에 덩치가 작은 형제는 매번 괴롭힘과 놀림의 대상이 되곤 합니다. 지금 소개할 소니 역시 1년 먼저 태어난 누나들에게 매일 맞으면서 자랐는데요. 하지만 1년 사이 덩치가 훌쩍 커진 소니, 과연 누나들과의 관계를 역전할 수 있었을까요? 지난해 유튜브 채널 ‘니니고양이 Ninifam’에는 ‘어릴 때부터 맞고 자란 아기 고양이가 커서 복수하는 영상’이라는 콘텐츠가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고양이 소니의 모습이 담겼는데요. 영상 속 소니는 둘째 누나인 유니에게 매일 괴롭힘을 당했습니다. 조심스럽게 다가온 유니는 앞발로 소니의 머리를 톡톡 건드리기 일쑤였는데요. 활발한 강아지 동생 등장에 당황한 고양이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 내성적인 냥이에게 외향적인 댕댕이 동생 생기자 벌어진 일 소니의 냥냥 펀치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이어졌습니다. 집사가 바로 옆에 있어도 유니는 당당하게 소니를 괴롭혔는데요. 이에 소니는 유니에게 맞서 같이 냥냥 펀치를 날리기도 했죠. 하지만 아직 다 자라지 않은 소니는 유니에 비해 팔이 짧았고 이런 소니의 팔은 매번 유니의 얼굴이 아닌 허공을 갈랐습니다. 첫째인 슈니는 유니와 달리 이런 소니의 투정을 다 받아줬는데요. 소니가 공격해도 최대한 참거나 머리를 쓰다듬는 수준으로 냥냥 펀치를 날렸죠. 이를 옆에서 본 집사는 “슈니는 소니에게 항상 좋은 장난감이었다”라고 표현할 정도였는데요. 실제 영상에서 슈니가 먼저 소니를 때리는 장면은 찾아보기 힘들었죠. 구조 7개월 만에 확대당한 고양이의

“다가오지 말라냥…” 태어나 토끼 처음 보고 놀란 ‘겁쟁이’ 아깽이

경계심 강한 아기 고양이 태어나 처음 본 토끼들에게 겁 먹어 토끼들 다가오자 집 위로 도망치기도 토끼 몰래 냄새 맡는 귀여운 모습 유독 경계심이 강한 고양이들은 친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리는데요. 이는 집사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 친구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소개할 하얀색 털옷을 입고 태어난 아기 고양이도 낯선 세상에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는데요. 이런 아기 고양이 앞에 똑같은 하얀색 털옷을 입은 아기 토끼들이 등장했습니다. 과연 아기 고양이는 깡충깡충 뛰어다니는 아기 토끼들에게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해당 영상은 지난해 유튜브 채널 ‘Teddy Kittens’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이날 집사는 아기 고양이에게 작은 아기 토끼들을 소개시켜 줬는데요. 낯선 토끼들의 등장에 고양이는 일단 자신의 집 뒤로 숨었죠. 이어 고양이는 토끼를 적으로 생각했는지 빠르게 뛰어가 공격 태세를 취했는데요. 적극적인 강아지 동생의 접근에 고양이가 보인 반응은? ↓ 내성적인 냥이에게 외향적인 댕댕이 동생 생기자 벌어진 일 하지만 토끼들은 미동조차 하지 않았고 이에 고양이도 공격 자세를 풀었습니다. 고양이는 토끼들이 적이 아니라고 생각했는지 알아가기 위한 행동을 취했는데요. 먼저 천천히 다가가 토끼의 냄새를 맡기 시작했습니다. 최대한 가까이 다가가 냄새를 맡던 고양이, 그 순간 토끼가 움직였고 놀란 고양이는 다시 집 뒤로 몸을 숨겼죠. 한번 움직이기 시작한 토끼들은 이리저리 돌아다녔는데요. 이에 놀란 고양이는 뒷걸음질을 치고 토끼를 피해 앞발을 집 위에 올려놓는 등의 행동을 보였습니다. 그럼에도 토끼들이 다가오자 손을 뻗어 토끼에게 다가오지 말라는 신호를 보냈는데요. 계속되는 토끼의 접근에 결국 아기 고양이는 집 위로 피신하고 말았습니다. 아기 고양이들 집으로 옮기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