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이 ‘흙 속의 진주’라고 극찬했던 30대 무명 배우의 현재

<내과 박원장> 명품 조연 배우 라미란이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내과 박원장>의 주인공으로 복귀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친절한 금자씨> 라미란은 31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데뷔했습니다. 본래 연극계에서 활약하던 무명 배우에다, 이제 막 아이를 낳아 한창 바쁠 때였는데요. 아이가 막 돌 즈음 됐을 때 <친절한 금자씨> 오디션 기회가 들어왔지만 젖먹이 아이를 차마 두고

“이게 참 배우다” 민머리 파격 변신한 배우들의 실제 모습

삭발하고 가발 쓴 주지훈, 유아인 신인이지만 삭발한 김민석, 김동규 파격적인 대머리 캐릭터 맡은 이서진 배우들에게 한계는 없습니다. 맡은 배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10kg씩 체중을 줄였다 늘렸다 하기도 하는가 하면, 심지어 삭발까지 감행하는 배우들이 있는데요. 특히 삭발은 배우들에게 필수적인 헤어스타일을 포기한다는 점에서 치명적인 단점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관객들로 하여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