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밥주는 집사에게 새끼 고양이 살려달라고 물고온 엄마 길냥이

엄마 길냥이가 데려온 아기 고양이 지난 여름 이후 두 번째 구조 초등학생이 보살피던 아가도 구조 다행히 몸 상태에는 문제없어 도심에서 생활하는 길고양이들은 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떨어지면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할 때가 있다. 오늘 사연의 주인공은 한 유튜버가 보살피던 어미 길냥이 ‘알랑이’와 아기 고양이 ‘초코’다. 알랑이에게는 이따금씩 밥만 주던 유튜버 ‘냥셔틀맘’은 이번에

고속도로에 버려진 아기 길냥이가 ‘구조 3일’만에 보인 변화

고속도로 갓길에서 구조된 고양이 다행히 몸 상태에는 문제없어 경계심과 긴장 못 놓는 아기 고양이 집사 배려 속에 천천히 적응해나가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길에서 생활하는 고양이를 구조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추위를 이기지 못하고 이리저리 헤매다가 마음 따뜻한 사람들 손에 발견돼 구조되고 있는 거죠. 지금 소개할 아기 고양이 역시 추위와 굶주림에 떨고 있다가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됐는데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맥건월드’에는 ‘길에서 구조한 길냥이가 이렇게 변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집사는 고속도로 야간 공사 중에 갓길에서 아기 고양이를 발견하게 됐죠.홀로 떨어져 힘들어 보이는 아기 고양이를 집사는 일단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강아지와 살아본 적은 있지만 고양이와는 살아본 적 없었던 집사는 처음에 굉장히 헤맸는데요. 일단 고양이가 먹을 물과 음식만 주고 병원으로 데려갔죠. 캄캄한 하수도에서 발견된 고양이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 물 차오르는 하수도에 홀로 남아 엄마 찾던 ‘아기 고양이’의 현재 다행히 아기 고양이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었는데요. 수의사는 생후 2~3개월가량 지난 아기라며 고양이를 구조한 집사를 위해 병원비 할인까지 해줬죠. 특히 수의사는 아기 고양이가 너무 침착하다며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적은 아기 고양이를 칭찬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집사는 데운 캔 음료를 양말에 넣어 아기 고양이에게 건넸는데요. 아기 고양이는 캔 음료를 꼭 끌어안고 조금씩 체온을 높였습니다. 자신이 집사가 될 거라고 생각 못 했던 집사. 그를 위해 주변에서는 고양이 장난감과 집 등을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집사와 지인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아기 고양이는 빠르게 적응해나가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입양한 ‘개념 배우’가 궁금하다면 ↓ ‘고양이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구조해 입양했던 배우, 이번에도…

물 차오르는 하수도에 홀로 남아 엄마 찾던 ‘아기 고양이’의 현재

농수로에서 홀로 울고 있는 아기 고양이 이틀째 엄마 고양이 없이 방치 결국 현재 집사에게 구조돼 건강 상태 안 좋았지만 사랑받고 회복 생각보다 여러 가지 이유로 엄마 고양이에게 버림받는 아기 고양이들이 많습니다. 질병이나 기형이 있는 경우 또는 수유를 하기 힘든 경우, 엄마 고양이가 유전적으로 모성이 적은 경우에도 아기 고양이들은 버림받곤 하죠. 지금 소개할 아기 고양이 역시 어떠한 이유 때문인지는 알 수 없지만 농수로에 홀로 남아있었는데요. 물이 점점 차오르는 농수로에서 홀로 남은 아기 고양이는 과연 어떻게 됐을까요? 과거 유튜브 채널 ‘팩토리치즈스 : Factory Cheeses’에는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게재된 영상에는 산책하던 한 남성이 농수로 밑 배관에서 아기 고양이의 울음소리를 듣는 모습이 담겼는데요. 그는 물이 차오르는 농수로에서 들리는 울음소리에 불안해했죠. 하지만 행여 엄마 고양이가 자신을 보고 놀라 도망칠까봐 근처에 사료만 두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죽어가던 아기 고양이를 구한 남성의 사연이 궁금하다면 ↓ 길에서 낑낑대며 죽어가던 ‘고양이’를 발견한 남성이 한 행동 다음날 해당 장소를 다시 방문한 그는 그대로 놓여있는 사료를 발견하게 됐죠. 이에 그는 더욱 불안해했습니다. 사료가 없어지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기 고양이는 이틀째 엄마 없이 홀로 남겨졌다는 건데요. 특히 아기 고양이가 있는 곳은 비라도 내리면 언제든 물이 찰 수 있는 농수로라는 점도 그의 마음을 불편하게 했죠. 실제 아기 고양이가 있는 근처 농수로에는 이미 물이 차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섣불리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요. 만약 엄마 고양이가 아기 고양이를 두고 간 게 아니라면 구조 행위는 사실상 납치에 가깝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그는 이대로 아기 고양이를 둘 수 없다 판단해 구조에 나섰는데요. 농수로 깊숙이 자리 잡은 아기 고양이는 그가 부르자 비틀거리면서 다가왔습니다. 이제 막 걸음마를 뗀 듯 엉금엉금 기다시피 다가왔는데요. 구조한 아기 고양이의 몸은 진흙으로 젖어있어 저체온증까지 걱정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그는 자신의 옷으로 아기 고양이를 감싸고 급하게 집으로 돌아갔죠. 이어 헤어드라이기를 이용해 차가운 고양이의 배를 따뜻하게 데워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