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난 칠공주 땡칠이’ 배우 신지수 결혼 후 근황

과거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의 막내, 땡칠이를 기억하시나요? 해당 역할을 맡은 배우 신지수는 특유의 깜찍한 외모로 2000년대 중반 청춘 드라마와 예능을 휩쓸었던 주역인데요. 특히 그녀는 과거 한 예능에 출연해 “생애 첫 키스를 이승기와 드라마에서 했다”라며 드라마 상대역인 이승기를 향한 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처럼 마냥 귀여운 이미지로만

한때 ‘남자들의 로망’이던 미코출신 여배우의 이혼 소송 사유

서구적인 외모로 뭇 남성들의 이상형으로 꼽히던 배우 박시연은 1979년생으로 올해 43살입니다. 벌써 불혹을 넘어선 나이이지만 그녀는 여전한 동안 미모와 육감적인 몸매를 자랑하며, 꾸준한 인기를 구가해 온 연예인인데요. 하지만 알고 보면 결혼 이후 박시연은 유독 다사다난한 사생활로 많은 논란을 일으킨 스타이기도 합니다. 이에 오늘은 박시연의 결혼과 이혼 그리고 이혼 후의 행보를 한

‘자경이부터 미칠이까지…’ 지금은 이렇게 지냅니다.

영화 <고사: 피의 중간고사> TV와 무대에서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하던 연예인이 결혼과 사업 등을 이유로 갑자기 연예활동을 중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파격적인 설정으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하늘이시여>의 여주인공 윤정희도 2014년 이후로 작품 속에서 만나기 어려워졌는데요.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자경이’라 불렸던 윤정희. 그리고 <야인시대> 나미꼬, <소문난 칠공주>, 나미칠로 사랑받았던 이세은과 최정원의 근황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