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의 사별한 뒤 절대 재혼하지 않겠다던 배우의 최근자 근황

평생을 약속한 배우자를 죽음으로 잃게 된다면 그 고통은 극심할 것입니다. 이에 배우자의 사별을 겪은 이들은 평생 다른 사람을 만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세간에는 ‘사이가 좋았던 부부가 사별 후 더 빨리 재혼한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는 실제 금슬 좋은 부부 생활을 이어갔던 사람들이 사별 후 더욱 큰 상실감을 느끼기 때문이죠.

국민 요정 출신 여배우가 남편에게 반하게 된 뜻밖의 계기

최근 KBS ‘편스토랑’엔 연예계 잉꼬부부 중 하나로 알려진 배우 기태영과 유진의 동반 출연해 시선을 모았는데요.  이에 해당 방송에서 두 사람은 12년 차 부부의 달달하고도 리얼한 결혼 생활을 공개하며 남다른 금슬을 자랑했습니다. 하지만 대화를 이어가던 부부는 갑자기 과거 이야기를 꺼내게 되는데요. 이에 유진은 처음 만났던 당시 무심하기 짝이 없었던 기태영의 태도에 뒤늦은 서운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