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차 영차” 화장실 따라와 볼일 보는 집사 응원하는(?) 냥이

집사 따라 화장실 찾아온 아깽이 머리로 문 열고 화장실 입성 번쩍 들어 내보내도 계속 찾아와 멍하니 집사를 바라보기도 사람들은 보통 화장실에서 볼일 보는 시간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 싶어 하지 않은데요. 오롯이 본인만의 시간으로 그 시간에 집중하길 원하곤 합니다. 하지만 이런 생각은 어디까지나 사람의 생각일 뿐 우리를 바라보는 고양이의 시선은 조금 다른 것 같은데요. 지금 소개할 아기 고양이 역시 볼일 보는 집사를 위해 화장실을 동행했는데요. 해당 영상은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코니tv conitv’에 게재됐습니다. 이날 집사는 볼일을 보기 위해 화장실로 향했습니다. 화장실에 들어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천천히 문이 열리기 시작했는데요. 문을 열고 화장실을 찾아온 건 아기 고양이 슈니였습니다. 세수하는 집사 따라와 야옹대는 고양이들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 “위험하다옹” 집사가 세수하자 고양이들이 떼로 몰려와 보인 반응 슈니는 좁은 문틈 사이로 얼굴을 집어넣으며 문을 열기 시작했죠. 틈새로 집사의 얼굴을 힐끔힐끔 살피던 슈니는 이내 자신의 몸이 들어갈 정도의 틈을 만드는데 성공했는데요. 이어 집사의 상태를 확인한 슈니는 화장실 안으로 들어왔는데요. 낯선 집사의 화장실에 왔다 갔다를 반복하던 슈니는 집사를 빨리 나오라는 듯 집사를 빤히 쳐다보기도 했죠. 슈니가 나가자 집사는 살짝 문을 닫았는데요. 하지만 이미 문을 여는 법을 깨달은 슈니는 또 머리로 문을 밀고 화장실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슈니는 볼일 보는 집사의 발에 그루밍도 직접 해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죠. 이에 민망한 집사는 슈니를 번쩍 들어 화장실 밖으로 내보냈는데요. 이미 응원하기로 결심한 슈니는 계속해서 화장실로 쳐들어왔고 집사는 민망하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고양이 키우기 위해 집사가 감당해야 한다는 털의

요리 영상으로 틱톡에서 대박난 냥이, 실체를 알고 보니…

디저트 뚝딱 만드는 ‘요리왕’ 고양이 요리사 댓 리틀 퍼프 찰떡 의상 입고 수준급 연기 펼쳐 여기 앙증맞은 손으로 영상에서 본 음식들을 뚝딱 해내는 요리왕 고양이가 있다.   고양이 요리사 댓 리틀 퍼프(That Little Puff) 틱톡 계정에는 요리사 복장을 한 고양이가 다양한 음식을 만드는 영상으로 가득하다.   1,900만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눈에 고름 가득한 아기 길냥이에게 “집에 가자”라고 했더니…

길거리 헤매는 눈 다친 아기 고양이 안쓰러운 마음에 구조하기로 결정한 집사 집사 “집에 가자, 살고 싶으면 나와” 새로운 가족 만난 아기 고양이의 근황 홀로 길거리를 헤매는 아기 고양이가 있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추운 날씨에도 몸 누울 따뜻한 장소도 없이, 가족도 없이 추위와 맞서 싸웠는데요. 심지어는 눈에 고름까지 가득해 앞을 보기도 힘들어 보이는 상태였죠. 이런 고양이를 구조하기 위해 나선 한 집사, 과연 고양이는 어떻게 됐을까요? 지난해 유튜브 채널 ‘지안스캣 Jian’s Cat’에는 눈에 고름이 가득한 아기 길고양이가 소개됐습니다. 당시 집사는 우연히 만난 아기 고양이를 위해 밥을 챙겨주는 등 애정을 보냈죠. 고양이의 눈에는 고름이 가득해 앞을 보기 힘들어 보이는 상황이었는데요. 실제 밥을 먹으라고 둬도 제대로 찾지 못하고 냄새를 쫓아 이리저리 헤매는 모습이었습니다. 일주일 만에 가족 잃고 구조됐던 고양이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 ‘동물 확대범’ 집사 잘못(?) 만난 길고양이, 불과 7개월 만에… 이날 날씨는 영하 8도로, 아기 고양이가 홀로 다니기에는 너무나도 버거워 보였죠. 결국 집사는 아기 고양이를 구조하기로 결정했는데요. 케이지를 들고 아기 고양이가 자주 출몰하는 곳에 갔지만 고양이는 쉽사리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사료를 흔들며 소리를 내고 냄새도 풍겨봤지만 고양이의 흔적은 찾을 수 없었습니다. 다음날 새벽 집사는 다시 고양이가 나타나는 곳에 갔는데요. 하지만 여전히 고양이는 보이지 않았고 집사는 “애기야 살고 싶으면 나와”라며 고양이를 불렀죠. 이런 집사의 말을 알아들은 걸까요? 모습을 꽁꽁 감추고 있던 고양이는 집사의 말에 고개를 빼꼼 내밀었고 천천히 집사에게 다가왔습니다. 홀로

“내가 계산해 줄게냥” 편의점 쳐들어온(?) 고양이가 보인 행동

편의점에 들어온 길고양이사람 피하지 않는 개냥이 재질알레르기 비염에 고민하던 알바생결국 길고양이 입양하기로 결정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추위를 피하려는 길고양이들의 움직임이 바빠지고 있는데요. 사람의 눈길과 추위를 피해 건물 계단, 자동차 엔진룸 등으로 향하고 있죠. 이런 가운데 몇몇 길고양이들은 추위에 못 이겨 사람에게 의지하기도 하는데요. 지금 소개할 고양이 메리 역시 추위를 피해 지금 집사가 일하고 있는 편의점으로 발걸음을 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