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구조해 입양했던 배우, 이번에도…

지난해 집사된 배우 이동휘 최근 촬영 중 고양이 구조, 입양 갈로X모라 집사 이동휘 세상에 많은 집사들이 고양이 알레르기를 갖고 있음에도 고양이들과의 동거를 포기하지 않는다.   여기 고양이 알레르기가 심해져 병원 의사로부터 반려묘와의 동거를 멈추라는 경고를 받고도 고양이를 평생 책임지겠다고 다짐한 배우가 있다.   바로 배우 이동휘이다. 그는 최근 반려묘 한

물 차오르는 하수도에 홀로 남아 엄마 찾던 ‘아기 고양이’의 현재

농수로에서 홀로 울고 있는 아기 고양이 이틀째 엄마 고양이 없이 방치 결국 현재 집사에게 구조돼 건강 상태 안 좋았지만 사랑받고 회복 생각보다 여러 가지 이유로 엄마 고양이에게 버림받는 아기 고양이들이 많습니다. 질병이나 기형이 있는 경우 또는 수유를 하기 힘든 경우, 엄마 고양이가 유전적으로 모성이 적은 경우에도 아기 고양이들은 버림받곤 하죠. 지금 소개할 아기 고양이 역시 어떠한 이유 때문인지는 알 수 없지만 농수로에 홀로 남아있었는데요. 물이 점점 차오르는 농수로에서 홀로 남은 아기 고양이는 과연 어떻게 됐을까요? 과거 유튜브 채널 ‘팩토리치즈스 : Factory Cheeses’에는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게재된 영상에는 산책하던 한 남성이 농수로 밑 배관에서 아기 고양이의 울음소리를 듣는 모습이 담겼는데요. 그는 물이 차오르는 농수로에서 들리는 울음소리에 불안해했죠. 하지만 행여 엄마 고양이가 자신을 보고 놀라 도망칠까봐 근처에 사료만 두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죽어가던 아기 고양이를 구한 남성의 사연이 궁금하다면 ↓ 길에서 낑낑대며 죽어가던 ‘고양이’를 발견한 남성이 한 행동 다음날 해당 장소를 다시 방문한 그는 그대로 놓여있는 사료를 발견하게 됐죠. 이에 그는 더욱 불안해했습니다. 사료가 없어지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기 고양이는 이틀째 엄마 없이 홀로 남겨졌다는 건데요. 특히 아기 고양이가 있는 곳은 비라도 내리면 언제든 물이 찰 수 있는 농수로라는 점도 그의 마음을 불편하게 했죠. 실제 아기 고양이가 있는 근처 농수로에는 이미 물이 차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섣불리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요. 만약 엄마 고양이가 아기 고양이를 두고 간 게 아니라면 구조 행위는 사실상 납치에 가깝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그는 이대로 아기 고양이를 둘 수 없다 판단해 구조에 나섰는데요. 농수로 깊숙이 자리 잡은 아기 고양이는 그가 부르자 비틀거리면서 다가왔습니다. 이제 막 걸음마를 뗀 듯 엉금엉금 기다시피 다가왔는데요. 구조한 아기 고양이의 몸은 진흙으로 젖어있어 저체온증까지 걱정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그는 자신의 옷으로 아기 고양이를 감싸고 급하게 집으로 돌아갔죠. 이어 헤어드라이기를 이용해 차가운 고양이의 배를 따뜻하게 데워줬습니다.

쓰레기더미 옆에서 코피 흘리며 쓰러져 죽어가던 아깽이, 결국…

어미도 포기한 아기 고양이 관심과 사랑으로 살아난 냥이 새 가족 만난 남동이 오늘 소개할 영상에는 코피를 흘리며 죽어가던 고양이에게 새 삶이 시작되는 모습이 담겨있다.   어미도 포기할 정도로 생명이 위독했던 아기 고양이.   그런 고양이를 사랑과 관심으로 보살피자 기적이 일어났다.   과연 아기 고양이는 어떤 모습으로 변했을까. 지난 8월 유튜브

“내가 계산해 줄게냥” 편의점 쳐들어온(?) 고양이가 보인 행동

편의점에 들어온 길고양이사람 피하지 않는 개냥이 재질알레르기 비염에 고민하던 알바생결국 길고양이 입양하기로 결정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추위를 피하려는 길고양이들의 움직임이 바빠지고 있는데요. 사람의 눈길과 추위를 피해 건물 계단, 자동차 엔진룸 등으로 향하고 있죠. 이런 가운데 몇몇 길고양이들은 추위에 못 이겨 사람에게 의지하기도 하는데요. 지금 소개할 고양이 메리 역시 추위를 피해 지금 집사가 일하고 있는 편의점으로 발걸음을 향했습니다.

길에서 낑낑대며 죽어가던 ‘고양이’를 발견한 남성이 한 행동

신음 소리만 내며 죽어가던 고양이 급하게 고양이 구조한 남성 체온 올리고 동물병원으로 인계 일주일 만에 회복한 고양이 모습 생명이 위독한 누군가를 살려낸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사람뿐만 아니라 길에서 죽어가는 동물을 살리는 것 역시 마찬가지다. 당장 병원에 데려갈 여력이 없거나 죽어가는 동물에게 관심조차 없다면 그 동물은 죽음을 피하기 힘들 것이다. 하지만 지금 소개할 남성은 죽어가는 고양이를 위해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행동했다. 과거 유튜브 채널 ‘손난로’에는 ‘죽기 직전의 고양이를 발견한 한 남자의 행동’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은 누군가의 제보를 받고 비가 내려 축축이 젖은 도로를 달리기 시작했다. 그가 쉴 새 없이 달려 도착한 곳에는 한 아기 고양이가 있었다. 비가 내려 자신의 주변이 물웅덩이가 생겼지만 고양이는 웅덩이를 빠져나갈 힘조차 없어 보였다. 숨을 겨우 쉬고 있었으며 신음 소리만 얕게 낼 정도로 힘들어하는 모습이었다. 남성은 기력이 떨어져 죽어가는 고양이를 일단 웅덩이에서 꺼냈다. 이어 털이 다 젖어 떨어지고 있는 고양이의 체온을 올리기 위해 자신의 손으로 고양이를 안아줬다. 그의 따뜻한 온기는 고양이에게 전해졌고 고양이의 체온은 조금씩 올라갔다. 고양이의 체온을 올린 남성은 재빨리 인근 동물병원을 찾아 자리를 옮겼다. 혼자 힘으로는 도저히 고양이를 살릴 자신이 없었기에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었다. 그렇게 병원으로 옮겨진 고양이는 수건으로 털을 싹 말린 후 빠른 회복을 위해 주사를 맞았다. 이어 따뜻한 분유까지 먹으며 굶주림까지 해결할 수 있었다. 싸우는 동생들을 말리는 대장 고양이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 동생 고양이들 싸우는 모습 지켜보던 ‘보스 고양이’가 한 깜짝 행동 물에 흠뻑 젖은 채 숨만 겨우 쉬며 죽어가던 고양이. 자신을 구조한 남성과 의사, 간호사의 지극한 정성 속에 고양이는 빠르게 건강을 회복했다. 일주일 만에 퇴원할 정도로 회복한 고양이는 처음 발견됐을 때와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씩씩하게 혼자 밥도 먹었으며 털에 윤기가 흐를 정도로 건강해진 모습이었다. 또한 털이 완전히 마르면서 물에 젖었을 때는 몰랐던 미모까지 드러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텐데 멋있다”, “저 남자 없었으면 그대로 죽었을 것”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이렇게 구조된 고양이는 동물보호소로 옮겨졌고 1년 만에 새로운 주인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비 맞고 추위에 떨고 있는 아기 고양이, 구조해놨더니…

길에서 비 맞고 있던 아기 고양이 안쓰러운 모습에 구조→입양 결정 다행히 건강하게 자라는 고양이 구해준 아빠 집사 물어버리는 인성 ‘물에 빠진 사람 건져주니 보따리 내놓으라 한다’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은혜를 입은 사람에게 보답은 안 하고 오히려 그 은인에게 해를 끼치려 한다는 뜻입니다. 지금 소개할 고양이도 이 옛말처럼 자신을 구해준 집사에게 보따리 내놓으라(?)며 뻔뻔하게 지내고 있다는데요. 과연 집사와 어떻게 지내고 생활하고 있길래 이런 이야기가 나온 걸까요? 지난 8월 유튜브 채널 ‘명랑가족’ 가족에는 ‘비를 맞고 추위에 떨고 있는 새끼 고양이를 구출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아빠와 함께 계곡에서 물놀이도 하고 물고기도 잡으며 노는 딸의 모습이 담겼는데요. 이날 계곡에서 재밌게 논 아빠와 딸은 해가 지고 나서 갑자기 쏟아진 비에 급하게 차로 향했죠. 차로 향하던 중 딸은 길가에서 비를 맞고 있는 아기 고양이를 발견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비에 홀딱 젖은 채 덜덜 떨고 있었는데요. 주변에는 고양이 가족도, 사람도 없는 상황이었죠. 어떠한 사연으로 혼자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 아빠와 딸은 고양이의 생명이 가장 먼저 걱정됐습니다. 이에 아빠는 부랴부랴 낚싯대 닦는 수건을 꺼내 고양이의 털을 말려주었죠. 다른 길고양이들과 사람을 피하지 않는 모습을 봐서는 유기가 의심되는 상황이었는데요. 하지만 밤이 깊어 주변 사람들이 모두 떠난 터라 어쩔 수 없이 아빠와 딸은 고양이를 안고 차에 탔습니다. 차에서 토까지 했지만 동물병원도 문을 닫은 시간이라 결국 아빠와 딸은 고양이를 집으로 데리고 갔죠. 엄마의 허락까지 받아낸 딸은 고양이를 직접 씻기고 먹이도 주는 등 회복을 적극적으로 도왔는데요. 다행히 고양이 역시 달라진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재밌는 건 하루하루 변하는 고양이의 행동이었습니다. 고양이는 아빠 집사가 손만 내밀면 덥석 물어버리는 대범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발톱까지 내밀고 있는 힘껏 아빠 집사를 물었죠. 그러면서도 아기 고양이는 딸 집사는 물지 않았는데요. 아직 딸 집사가 자기와 같은 아기라는 걸 알아서인지 아니면 자신을 안아주고 수건으로 닦아준 사람이 딸 집사라는 걸 알아서인지는 모르겠지만 고양이의 세심한 모습이 드러나는 대목이었습니다. 또한 아기 고양이는 아빠 집사가 노트북으로 일할 때면 키보드 위에 올라가 일을 방해(?)하기도 했는데요. 길에서 벌벌 떨던 고양이를 구해줬더니 진짜 주인 행세를 하고 가족들을 집사로 삼는 듯한 모습이었죠. 이에 누리꾼들은 “물에 빠진 고양이 구해줬더니 보따리 내놓으라네요”, “원래부터 자기 집인 것 마냥 행동하네”, “딸이 착해서 고양이를 두고 가지 못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냈습니다. 한편 아기 고양이는 다슬이라는 이름을 얻고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