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 버려진 아기 길냥이가 ‘구조 3일’만에 보인 변화

고속도로 갓길에서 구조된 고양이 다행히 몸 상태에는 문제없어 경계심과 긴장 못 놓는 아기 고양이 집사 배려 속에 천천히 적응해나가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길에서 생활하는 고양이를 구조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추위를 이기지 못하고 이리저리 헤매다가 마음 따뜻한 사람들 손에 발견돼 구조되고 있는 거죠. 지금 소개할 아기 고양이 역시 추위와 굶주림에 떨고 있다가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됐는데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맥건월드’에는 ‘길에서 구조한 길냥이가 이렇게 변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집사는 고속도로 야간 공사 중에 갓길에서 아기 고양이를 발견하게 됐죠.홀로 떨어져 힘들어 보이는 아기 고양이를 집사는 일단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강아지와 살아본 적은 있지만 고양이와는 살아본 적 없었던 집사는 처음에 굉장히 헤맸는데요. 일단 고양이가 먹을 물과 음식만 주고 병원으로 데려갔죠. 캄캄한 하수도에서 발견된 고양이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 물 차오르는 하수도에 홀로 남아 엄마 찾던 ‘아기 고양이’의 현재 다행히 아기 고양이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었는데요. 수의사는 생후 2~3개월가량 지난 아기라며 고양이를 구조한 집사를 위해 병원비 할인까지 해줬죠. 특히 수의사는 아기 고양이가 너무 침착하다며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적은 아기 고양이를 칭찬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집사는 데운 캔 음료를 양말에 넣어 아기 고양이에게 건넸는데요. 아기 고양이는 캔 음료를 꼭 끌어안고 조금씩 체온을 높였습니다. 자신이 집사가 될 거라고 생각 못 했던 집사. 그를 위해 주변에서는 고양이 장난감과 집 등을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집사와 지인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아기 고양이는 빠르게 적응해나가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입양한 ‘개념 배우’가 궁금하다면 ↓ ‘고양이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구조해 입양했던 배우, 이번에도…

태어나 처음으로 ‘새하얀 눈’을 본 고양이들의 반응은 이렇습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눈을 처음 본 고양이들 멍하니 바라보고 직접 맛보기도 털 젖는 줄도 모르고 눈 구경에 몰두 집에 돌아오자마자 따뜻한 곳부터 찾아 지난 18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는 새하얀 눈이 내렸는데요. 10마리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는 유튜버 ‘크집사’의 집에도 새하얀 눈이 내려 소복이 쌓였습니다. 이에 집사는 고양이들에게 눈을 경험시켜주기 위해 베란다로 아이들을 데리고 나갔습니다. 과연 생애 처음으로 눈을 마주한 고양이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크집사’에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고양이들이 눈을 밟았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크집사는 문을 열고 고양이들을 베란다로 데리고 나갔는데요. 이날 새하얗게 내린 눈은 베란다 곳곳에 쌓였죠. 태어나 처음 눈을 본 고양이들은 신기한 듯 이곳저곳 돌아다니기 시작했습니다. 토끼 보고 놀란 아기 고양이가 보인 행동이 궁금하다면 ↓ “다가오지 말라냥…” 태어나 토끼 처음 보고 놀란 ‘겁쟁이’ 아깽이 발이 시려서 오들오들 떨면서도 넘쳐나는 호기심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이었죠. 보는 것만으로도 모자랐는지 직접 먹어보기까지 했습니다. 자주 나오는 베란다였지만 고양이들은 눈이 쌓인 베란다의 풍경은 전혀 다르게 느끼는듯했는데요. 평소 목욕을 싫어하는 고양이도 털이 젖는지도 모른 채 눈에 집중했습니다. 고양이 디디는 멍하니 앉아 하늘에서 내리는 눈을 오랜 시간 지켜보기도 했는데요. 또한 팔을 뻗어 내리는 눈을 잡으려고 시도하기도 했죠. 실컷 눈을 구경한 고양이들은 하나둘씩 집으로 들어가기 시작했는데요. 눈이 신기했어도 춥긴 추웠는지 집에 들어가자마자 따뜻한 곳을 찾아 나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세수하는 집사를

“다가오지 말라냥…” 태어나 토끼 처음 보고 놀란 ‘겁쟁이’ 아깽이

경계심 강한 아기 고양이 태어나 처음 본 토끼들에게 겁 먹어 토끼들 다가오자 집 위로 도망치기도 토끼 몰래 냄새 맡는 귀여운 모습 유독 경계심이 강한 고양이들은 친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리는데요. 이는 집사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 친구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소개할 하얀색 털옷을 입고 태어난 아기 고양이도 낯선 세상에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는데요. 이런 아기 고양이 앞에 똑같은 하얀색 털옷을 입은 아기 토끼들이 등장했습니다. 과연 아기 고양이는 깡충깡충 뛰어다니는 아기 토끼들에게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해당 영상은 지난해 유튜브 채널 ‘Teddy Kittens’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이날 집사는 아기 고양이에게 작은 아기 토끼들을 소개시켜 줬는데요. 낯선 토끼들의 등장에 고양이는 일단 자신의 집 뒤로 숨었죠. 이어 고양이는 토끼를 적으로 생각했는지 빠르게 뛰어가 공격 태세를 취했는데요. 적극적인 강아지 동생의 접근에 고양이가 보인 반응은? ↓ 내성적인 냥이에게 외향적인 댕댕이 동생 생기자 벌어진 일 하지만 토끼들은 미동조차 하지 않았고 이에 고양이도 공격 자세를 풀었습니다. 고양이는 토끼들이 적이 아니라고 생각했는지 알아가기 위한 행동을 취했는데요. 먼저 천천히 다가가 토끼의 냄새를 맡기 시작했습니다. 최대한 가까이 다가가 냄새를 맡던 고양이, 그 순간 토끼가 움직였고 놀란 고양이는 다시 집 뒤로 몸을 숨겼죠. 한번 움직이기 시작한 토끼들은 이리저리 돌아다녔는데요. 이에 놀란 고양이는 뒷걸음질을 치고 토끼를 피해 앞발을 집 위에 올려놓는 등의 행동을 보였습니다. 그럼에도 토끼들이 다가오자 손을 뻗어 토끼에게 다가오지 말라는 신호를 보냈는데요. 계속되는 토끼의 접근에 결국 아기 고양이는 집 위로 피신하고 말았습니다. 아기 고양이들 집으로 옮기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