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조태오’ 람보르기니타고 도망가던 재벌 2세, 누군가 했더니…

<베테랑> 영화 베테랑에서 유태오는 경찰이 들이닥치자 무작정 해외로 도망가기 위해 공항으로 향합니다. 당시 유태오는 외제차를 몰고 도로를 달리죠. 최근 실제로 경찰을 따돌리기 위해 해외로 도주를 시도한 재벌가의 아들이 있었습니다. 한 남성이 람보르기니를 타고 공항으로 향하던 중 주차장에서 체포된 것입니다. 체포된 남성의 컴퓨터에는 무려 50개가 넘는 몰래카메라 영상이 있었는데요. 유명 골프리조트

“진짜 X팔린데 사무실 생수도 내 돈주고 사” 네티즌 충격 빠뜨린 직업

연합뉴스 공무원 중 가장 어렵고 힘든 업무를 도맡아 하는 경찰. 신체를 많이 쓰기 때문에 근골격계 질환을 자주 겪고 우울증과 PTSD 등의 정신적 질환을 앓는 경찰들도 많은데요. 이런 경찰들을 케어할 수 있는 복지는 부족한 상황입니다. 심지어 최근에는 사무실의 정수기 대여료를 경찰 직원들이 부담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정수기 대여료’ 직원

마른 하늘에 돈벼락!? 고속도로에 홍수처럼 쏟아진 돈다발

출처 – Fox5 공식 유튜브 캡쳐 미국에서 현금수송차량 뒷문이 열려 지폐 더미가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돈을 줍던 시민 두 명이 현장에서 체포됐으며, 당국은 돈을 주운 다른 사람들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밝혔다. 일간 더선(The Sun)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서부 5번 고속도로를 달리던 현금수송차량 뒷문이 열려 지폐 뭉치가 도로 위에 그대로 쏟아졌다.

‘올해만 21명 극단적 선택’ 요즘 민중의 지팡이가 처한 현실 수준

공공의 질서를 유지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역할을 담당하는 경찰은 민중의 지팡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데요. 교통사고 현장, 자살기도자를 구조하는 현장 등에서 다른 이들의 목숨을 구하는 경찰은 정작 스스로의 목숨은 구하지 못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최근 한 조사에서도 신의 직장이라 불리는 특수직 공무원 가운데 유독 경찰관이 자살자 수가 높다는 결과가

“오징어게임 2 만들겠다” 선언한 감독이 스포한 유일한 한 가지

황동혁 감독, 현재 브레인스토밍 중 “성기훈이 돌아올 것” <오징어 게임2> 예상 줄거리 프론트맨·경찰과 관련된 이슈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은 지난 9일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2>가 언제 시작되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황동혁 감독은 “기본적인 스토리를 갖고 있다”라며 “모두 내 머릿속에 있다. 현재 브레인스토밍 단계다”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