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짜 정보만 드립니다 “취업, 저희만 믿고 그대로 따라오세요.” 개발자 선배가 알려주는 진짜 취업 꿀팁

패스트캠퍼스만의 프론트엔드 개발자 취업 과정을 직접 수강한 수강생의 생생한 후기 인터뷰. 패스트캠퍼스만의 메가바이트스쿨에서 진행하는 KDT과정은 집중적인 멘토링부터 기업연계 활동을 통한 수강생들의 취업 전반의 과정을 책임진다.

“비전공자 개발자? 오히려 좋아” 패스트캠퍼스가 개발자를 육성하는 법

매니저와 현직 프론트엔드 개발자 박영웅 강사님, 우수 훈련생 박지훈님의 인터뷰를 통해 비전공자지만 개발자를 꿈꾸는 사람들의 고민을 MegabyteSchool 이 어떻게 해결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예비 개발자가 걸어갈 길에 대해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수강생의 간절함을 알기에 적당히 할 수 없어요” 패스트캠퍼스 매니저의 하루

Megabyte School ‘AI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취업완성’ 학습 매니저 오로훈 님 인터뷰 글 미리보기 제 하루는 수강생을 중심으로 흘러갑니다 수강생에서 패스트캠퍼스의 매니저까지 수강생의 마라톤을 돕는 조력자 Megabyte School과 함께 성장해요 오로훈님이 수강한 AI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취업완성 과정 보러가기 > 아마추어 마라톤에는 ‘페이스메이커’라는 역할이 존재합니다. 페이스메이커는 선수들이 경로를 이탈하거나 페이스를 잃지 않도록

“개발자를 꿈꾸기에 늦은 나이는 없어요”

패스트캠퍼스의 강의를 통해 저는 백엔드 개발자라는 새로운 목표와 꿈이 생겼습니다. 패스트캠퍼스는 단언컨대 개발자를 꿈꾸는 모든 이들에게 가장 추천하는 교육기관입니다. 교육이 진행되면서 저의 많은 부분이 바뀐 것 같아요.

“호기심에 국비지원으로 시작했는데 이제 데이터 분석이 재밌어요!”

새로운 배움에 대한 선택과 열정으로 목표를 달성한 오주연 우수 수강생. 비전공자임에도 불구하고 패스트캠퍼스가 제시하는 일련의 목표들을 모두 달성했다고 합니다 그녀의 인터뷰를 통해 어떤 교육과정인지 내용에 대해 자세히 함께 알아보자.

‘단 한명도 빠짐없이, 좋은 개발자와 디자이너로 성장시키고 싶어요’

개발분야에 어려움을 느끼는 비전공자들에게 언어를 풀이하고, 그림을 그려서 제공하는 등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정을수 강사님! 적극적인 소통으로 수강생을 성장시키기 위해 노력하시는데요! 지금 함께 인터뷰 내용 확인해보시죠!

“메가바이트 스쿨? 프론트 엔드 개발 취준생에게 놓칠 수 없는 기회죠”

‘꿈을 향한 열정’ 천희영 수강생 인터뷰 글 미리보기 비전공자가 프론트엔드 개발에 뛰어든 이유 개발 공부? 1순위는 실전 경험이죠  패스트캠퍼스를 선택한 이유는요 모든 사용자를 돕는 개발자가 되고 싶어요 메가바이트 스쿨은 커리어 성장의 기회 프론트엔드 개발자 취업과정 보러가기→ 여러분은 식당을 선택할 때, 어떤 기준을 세우나요?  간판이나 외관, 음식의 종류와 맛, 내부 공간의

“기초도 모르던 수강생이, 프론트엔드 개발자 역량을 갖추게 됐어요”

메가바이트 스쿨 LM은 1:1 상담, 과제, 평가 등 수강생 관리와 교육 운영을 담당합니다. 수강생이 최적의 환경에서 학습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의견 전달과 더 나은 교육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죠! 프론트엔드 개발과정 LM 노유라님의 이야기! 지금 만나보시죠!

백엔드 국비교육만 들었을 뿐인데, 코딩알못에서 학습관리 매니저까지?

개발자를 준비하다가, 학습관리 매니저로 취업하게 된 수강생의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패스트캠퍼스 메가바이트 스쿨에 든든한 조력자가 있습니다. 핀테크 서비스 백엔드 개발자 취업 완성 2기 조유나 LM님의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수포자도 국비 교육으로 개발자 취업 가능합니다”

‘비전공자를 위한 교육 기획’ 이승윤 패캐머 인터뷰 글 미리보기 1. 프로젝트 매니저, 어떤 일을 하나요? 2. 개발자 꿈나무가 교육 기획에 뛰어든 이유 3. 배움에 대한 의지와 열정이 1순위 4. 메가바이트 스쿨은 취업까지 완성해드립니다 5. 누구나 어엿한 주니어 개발자가 되길 여러분은 ‘후속작’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뒷 이야기’를 뜻하는 후속작은 영화와 드라마,

“코딩 공부하면 대기업 입사할 수 있나요?” 질문에 구글 개발자의 답

코로나19가 가뜩이나 매서운 고용시장을 한층 더 얼어붙게 만든 한편, ‘사람이 없어서 문제’라 할 정도로 각 기업에서 모시기 전쟁에 돌입한 직군도 있는데요. 바로 개발자가 그러합니다. 올해 초 개발자들의 고액 연봉이 연일 언론에 회자되면서 직장인 사이에선 ‘지금부터라도 코딩 배워서 인생 이모작 준비에 나서야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돌기도 했는데요. 특히 취업이 어렵기로 정평이 나

‘삼성, 카카오 제쳤다’ 요즘 입사 지원서 물밀듯 오고 있다는 기업의 정체

지난해 서울 최상위권 대학의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김 모 씨는 지난 2월 국내 한 중고거래 플랫폼에 취업했습니다. 스펙만 놓고 보자면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굵직한 IT기업을 골라갈 수 있는 정도였지만, 김 씨는 애초에 입사 초부터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갈 수 있는 스타트업에 취업하길 원했다는데요. 김 씨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 최근 M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