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소에서 입양한 ‘겁쟁이’ 강아지가 집사에게 마음 여는 과정.gif

보호소에서 강아지 입양한 집사 낯선 환경에 겁먹은 강아지 소파 밑에 숨고 밥도 안 먹는 모습 집사의 지극정성에 마음의 문 열어 새로운 가족이 생긴다는 건 친화력이 좋은 강아지들에게도 결코 쉽지 않은 일입니다. 특히 이제 막 태어난 지 생후 3개월 밖에 지나지 않은 아기 강아지에게는 굉장히 어려운 일일 수도 있을 텐데요. 그럼에도 자신을 향한 집사의 지극정성에 강아지는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지금 소개할 내용은 지난 11월 유튜브 채널 ‘YOLIVIA 욜리비아’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당시 집사는 오랜 고민 끝에 새 가족을 들이기로 결정했고 보호소로 향했습니다. 먼 거리를 달려 도착한 보호소에는 겁에 질린 눈으로 그녀를 경계하는 유기견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집사는 아기 강아지 하나를 입양하기로 결정했는데요. 보호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아기 강아지는 겁이 정말 많은 아이였죠.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입양한 이동휘의 반전 근황이 궁금하다면 ↓ ‘고양이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구조해 입양했던 배우, 이번에도… 실제 집사와 처음 만난 강아지 눈에는 겁이 잔뜩 담겨있었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아기 강아지는 굉장히 순한 편이었습니다. 보호소 관계자들이 감염병 검사를 위해 피를 뽑아야 해 몸에 주사를 놓았는데요. 아기 강아지는 아랑곳하지 않고 얌전히 앉아 있었죠. 집사는 입양한 아기 강아지에게 ‘몰리’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함께 지낼 집으로 데려왔는데요. 하지만 겁이 많은 강아지는 소파 밑에 들어가서 나올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습니다. 간단히 씻겨주기 위해 욕실로 데리고 들어가자 겁에 질려 소변까지 보고 말았죠. 물기도 제대로 닦지 못했지만 몰리는 도망치기 급급했고 집사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 집사가 고양이 입양 위해 집까지 지은 사연이 궁금하다면 ↓ 길고양이 삼형제 입양하려고 ‘3000만원’ 들여 집까지 지은 집사 특히 마음의 문을 열지 못한 몰리는 밥도 제대로 먹지 않았는데요. 집사가 밥그릇을 한참을 들고 있자 그제서야 조심스럽게 다가와 밥을 먹는 모습이었죠. 이런 몰리의 모습에 집사는 괜스레 미안한 마음이 들어 눈물까지 보였는데요.

“산책 가자” 해놓고 혼자 내보내자 눈으로 집사 욕하는 골댕이

혼자 산책 가라는 집사 어리둥절한 하오 완벽한 복수에 성공한 하오 대부분의 강아지들은 산책을 너무나 좋아한다.   강아지들의 산책 사랑은 계절을 가리지 않고 계속되지만, 집사들은 너무 춥거나 더운 날씨에는 한 번씩 산책을 건너 뛰고 싶어지기도 한다.   너무나 추운 날씨에 너무나 사랑하는 집사가 혼자 산책을 다녀오라 했을 때, 강아지는 어떤 반응을

감기 걸린 집사 위해 전기방석+담요 가져오는 ‘천재’ 웰시코기

뛰어난 지능을 가진 ‘천재견’ 아리 집사가 기침하자 물티슈 건네 집사 위해 전기방석과 담요도 물어와 똑똑한 아리에게 놀란 누리꾼들 일반적으로 웰시코기는 지능이 뛰어난 강아지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 실제 주변에서는 어떠한 상황에 부딪혔을 때 스스로 판단해 일을 해결하기도 웰시코기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지금 소개할 웰시코기 ‘아리’ 역시 감기 걸린 집사 앞에서 뛰어난 지능을 뽐냈는데요. 해당 내용은 과거 유튜브 채널 ‘아리둥절 Ari the Corgi’에 업로드됐던 영상인데요. 당시 영상에서 감기에 걸렸던 집사는 아리와 놀아주던 중 기침을 했는데요. 그러자 아리는 달려가 물티슈를 한 장 뽑아 집사에게 건넸죠. 평소 비염을 앓고 있던 집사가 기침을 할 때마다 물티슈를 쓰는 모습을 봐온 아리의 센스 있는 행동이었습니다. 이어 아리는 집사에게 만져달라며 얼굴을 내밀었는데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룰을 깨달은 강아지가 궁금하다면 ↓ 천재 댕댕이가 집사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하자 벌어진 일 감기에 걸린 집사는 손이 시려서 아리를 제대로 만져주지 못했죠. 그러자 아리는 재빨리 달려가 핫팩을 물어와 집사에게 건넸습니다. 이 역시 날이 추워질 때 손을 보호하기 위해 핫팩을 사용하던 집사의 모습을 기억해뒀다가 행동으로 옮긴 거였죠. 또한 아리는 방에 들어가서 깔고 앉을 수 있는 전기방석까지 물고 와서 집사에게 건넸는데요. 자신이 추울 때 집사가 내줬던 전기방석의 따뜻함을 기억하고 있던 거였습니다. 이런 아리의 행동에 집사는 머리를 쓰다듬으며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똑똑한 아리에게 집사는 “그래도 추우면 어떡하지?”라고 물으며 또 하나의 숙제를 냈는데요. 집사의 말에 아리는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잠시 고민에 빠졌죠. 하지만 고민도 잠시 금세 상황을 판단한 아리는 재빨리 달려가 의자에 걸려있던 담요를 물고 왔습니다. 이어 아리는 담요를 같이 덮자며 집사의 품에 살포시 기댔는데요. 아리의 행동이 너무 고마웠던 집사는 오히려 옆에 있던 바나나 모양의 방석에 아리를 눕히고 담요를 덮어줬습니다. 그러면서 “감기 때문에 골골댔지만 아리 때문에 극복했다”라며 아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스스로 목줄 물고

‘멍집사’ 에일리가 생방송 도중 강아지들에게 소리친 웃픈 이유

지난 7일 에일리는 트위치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반려견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에일리가 생방송 도중 강아지들에게 소리를 쳤는데요. 애견인으로 소문난 에일리가 대체 왜 강아지들에게 소리를 친 걸까요?

“얘는 누구냐개?” 이사온 집에서 매일 짖던 댕댕이, 알고 봤더니…

난생처음 거울 본 득이 거울 속 자신을 낯선 강아지로 생각 거울 속 자신을 형제들로 생각 자신과의 외로운 싸움 중인 득이 강아지들은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면 어떤 반응을 할까.   오늘 소개할 영상에 그 답이 있다.   집사 집에 처음 온 득이는 집에서 마주한 낯선 강아지에게 어떤 반응을 보일지 함께

집사가 해준 스파게티로 ‘면치기 솜씨’ 뽐낸 리트리버.gif

집사가 두부 면으로 만든 파스타 폭풍 흡입한 리트리버 맛있었는지 그릇까지 싹싹 핥아 먹자마자 집사 음식 탐내는 귀여운 모습 마음씨 착한 리트리버들은 집사가 해준 음식이라면 뭐든 잘 먹어주는데요. 집사의 사랑과 정성이 가득 담긴 음식에 맛은 중요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곤 합니다. 지금 소개할 리트리버 뭉치 역시 집사가 만들어준 음식에 행복한 표정을 지어 보였는데요.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뭉치의 개팔상팔’에는 ‘스파게티 해줬더니 면치기하는 리트리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뭉치를 위해 야외에서 고기를 굽는 집사의 모습이 담겼죠. 집사는 “뭉치가 유럽에 와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해주겠다”라며 호언장담했는데요. 그는 먼저 소고기를 레어로 구워 접시에 올렸습니다. 이어 집사는 파스타를 위해 토마토에 칼집을 낸 뒤 뜨거운 물에 익혔죠. 안내견 봉사활동 중이라는 정재형의 라이프가 궁금하다면 ↓ “벌써 10년째” 정재형이 리트리버 댕댕이와 요즘 하고 있다는 것 잘 익은 토마토의 껍질을 벗긴 뒤 집사는 토마토를 모두 으깨 끓이기 시작했습니다. 으깨진 토마토가 끓자 집사는 뭉치도 먹을 수 있는 두부 면을 넣어 파스타를 만들었는데요. 먼저 한입 맛본 집사는 “뭉치도 안 먹을 것 같다”라며 불안감을 드러냈죠. 완성된 파스타는 고기와 함께 접시에 담겨 뭉치에게 전달됐는데요. 집사가 두부 면을 한가득 집어 건네자 뭉치는 하나도 흘리지 않고 완벽하게 면을 흡입했습니다. 다행히 입맛에 맞았는지 뭉치는 다시 건넨 두부 면을 또 한 번 폭풍 흡입했죠. 김준현 못지않은 면치기 실력이었는데요. 뭉치는 두부 면을 다 먹고 남은 그릇은 혀로 핥아 바닥까지 깔끔하게 비워내는 모습이었습니다. 또한 다 비워진 그릇을 연신 핥으며 ‘더 먹고 싶다’는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산책 끝내기 싫은 리트리버의 귀여운 행동이 궁금하다면 ↓

식탐 많은 형에게 밥 다 뺏긴 아기 댕댕이가 선택한 최후의(?) 수단

지금 소개할 강아지는 남다른 식탐으로 옆에서 같이 밥을 먹던 동생까지 밀어냈다. 형에게 밀려난 동생 강아지와 접시에 파묻히기 직전인 형아 강아지의 모습을 살펴본다.

“아오 시끄럽다개” 데시벨 높은 아빠 목소리에 댕댕이가 보인 반응

엉덩이로 누르자 멈춘 핸드폰 속 노래 아빠가 소리 지르자 엉덩이로 입 누르기 시작 막으면 소리 안 난다는 걸 깨달은 모습 끝까지 소리 내자 입에 있던 간식 건네 똑똑한 강아지들은 한 번 본 걸 까먹지 않고 다른 상황에 응용하곤 한다. 정확한 원리를 이해하진 못해도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이해하고 이를 응용하는 것이다. 지금 소개할 강아지 호두 역시 블루투스 스피커를 끄는 법을 깨달았다는데 아래에서 직접 확인해 보자. 지난 3월 유튜브 채널 ‘호두랑 마루랑 Duruduru’에는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엄마 집사는 최근 호두가 아빠 집사의 얼굴을 배로 깔고 앉는 버릇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런 버릇이 생긴 건 강아지 마루가 블루투스 스피커를 끄는 걸 본 이후부터입니다. 당시 아빠 집사는 마루를 안기 위해 번쩍 들어 품으로 데려왔다. 이때 마루의 엉덩이 밑에는 핸드폰이 있었고 마루가 집사 품에 안기면서 핸드폰은 엉덩이에 눌리게 됐다. 산책 덕후 강아지가 산책 거절한 이유가 궁금하다면 ↓ 산책 가자 조르는 아기 댕댕이, 하루에 7번 데리고 나갔더니… 어떤 버튼이 눌렸는지 엉덩이에 깔린 핸드폰은 블루투스 스피커와의 연결을 끊었다. 결국 흘러나오던 노래도 멈췄고 옆에 있던 호두는 이 상황을 유심히 살폈다. 곰곰이 생각하던 호두는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시끄러운 걸 깔고 앉으면 조용해지는구나” 이날 이후 호두는 아빠의 목소리가 일정 데시벨을 넘으면 다가와 얼굴을 배로 깔고 앉기 시작했다. 자기가 깔고 앉으면 아빠가 조용해질 거라고 생각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