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 시끄럽다개” 데시벨 높은 아빠 목소리에 댕댕이가 보인 반응

엉덩이로 누르자 멈춘 핸드폰 속 노래 아빠가 소리 지르자 엉덩이로 입 누르기 시작 막으면 소리 안 난다는 걸 깨달은 모습 끝까지 소리 내자 입에 있던 간식 건네 똑똑한 강아지들은 한 번 본 걸 까먹지 않고 다른 상황에 응용하곤 한다. 정확한 원리를 이해하진 못해도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이해하고 이를 응용하는 것이다. 지금 소개할 강아지 호두 역시 블루투스 스피커를 끄는 법을 깨달았다는데 아래에서 직접 확인해 보자. 지난 3월 유튜브 채널 ‘호두랑 마루랑 Duruduru’에는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엄마 집사는 최근 호두가 아빠 집사의 얼굴을 배로 깔고 앉는 버릇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런 버릇이 생긴 건 강아지 마루가 블루투스 스피커를 끄는 걸 본 이후부터입니다. 당시 아빠 집사는 마루를 안기 위해 번쩍 들어 품으로 데려왔다. 이때 마루의 엉덩이 밑에는 핸드폰이 있었고 마루가 집사 품에 안기면서 핸드폰은 엉덩이에 눌리게 됐다. 산책 덕후 강아지가 산책 거절한 이유가 궁금하다면 ↓ 산책 가자 조르는 아기 댕댕이, 하루에 7번 데리고 나갔더니… 어떤 버튼이 눌렸는지 엉덩이에 깔린 핸드폰은 블루투스 스피커와의 연결을 끊었다. 결국 흘러나오던 노래도 멈췄고 옆에 있던 호두는 이 상황을 유심히 살폈다. 곰곰이 생각하던 호두는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시끄러운 걸 깔고 앉으면 조용해지는구나” 이날 이후 호두는 아빠의 목소리가 일정 데시벨을 넘으면 다가와 얼굴을 배로 깔고 앉기 시작했다. 자기가 깔고 앉으면 아빠가 조용해질 거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날 막지말개” 혼자 노는 법을 깨달은 천재 댕댕이의 모습

혼자 놀기의 달인, 비숑 고무밴드 하나로 하루 종일 혼자 놀기 집사마저 당황 “산책 필요 없어져” 하얀색 털이 복슬복슬 자란 비숑 프리제는 많은 집사들에게 사랑받는 견종 중 하나인데요. 귀여운 외모는 물론 명랑하고 활발한 성격 덕에 비숑의 매력에 흠뻑 빠진 사람이 한 둘이 아니죠. 하지만 비숑은 엄청난 활동량을 지니고 있어 의외로 초보 집사들이 애먹는 경우가 있다는데요. 지금 소개할 비숑 역시 엄청난 활동량 때문에 매일 집안을 쑥대밭으로 만들어놔 집사를 힘들게 하고 있죠. 이런 비숑이 최근 혼자 노는 방법을 터득했다는데 어떻게 된 사연인지 함께 살펴볼까요? 어느 평화로운 가정집, 최근 집의 막내아들인 비숑은 새로운 장난감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엄마 집사가 머리를 묶을 때 쓰는 고무밴드였죠. 조그마한 밴드지만 탄성은 너무나도 좋아 잡아당기는 대로 늘어났죠.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려는 성질 또한 대단했는데요. 어느 날 이 비숑은 고무밴드의 어마어마한 능력을 깨닫게 됩니다. 이날 이후 비숑은 고무밴드에 코를 걸고 날아가지 않게 양발로 붙잡은 채 고무밴드를 힘껏 당기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비숑은 자기가 손을 놓으면 고무밴드가 멀리 날아간다는 것을 깨달았는데요. 이를 깨달은 비숑은 매일 같이 집안 곳곳을 뛰어다니며 고무밴드 날리기에 온 힘을 쏟았습니다. 소파, 테이블 등 고무밴드를 고정하고 코를 걸 수 있는 공간이라면 어디라도 찾아다녔는데요. 마치 집사와 공놀이를 하듯 비숑은 날아간 고무밴드를 순식간에 물어와 날리기를 반복했죠. ‘반복 훈련이 최고의 교육법’이라는 말처럼 비숑은 매일 같이 고무밴드 날리기를 반복해 그 원리를 정확히 터득한 듯했는데요. 이런 비숑의 모습에 집사는 한결 편해하면서도 당혹감을 드러냈는데요. 그는 강아지의 영상과 함께 “우리 비숑은 이제 집을 망가뜨리지도 사람에게 달라붙지도 않는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집사는 “우리집 비숑은 아마도 ‘가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