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에 질려 벌벌 떨던 유기견이 입양 후 보인 놀라운 표정 변화

겁에 질려 웅크려있던 아기 강아지 웃지 않는 무표정 강아지에서 깨발랄 애교쟁이 ‘웃상’ 된 강아지 사람에게 상처받아 표정을 잃어버린 강아지가 다시 행복한 미소를 지을 수 있을까.   오늘 소개할 영상은 무표정 강아지가 입양된 후 집사의 사랑을 듬뿍 받아 발랄함을 되찾아 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제 서로가 서로의 위로가 되어주는 존재가

집사가 해준 스파게티로 ‘면치기 솜씨’ 뽐낸 리트리버.gif

집사가 두부 면으로 만든 파스타 폭풍 흡입한 리트리버 맛있었는지 그릇까지 싹싹 핥아 먹자마자 집사 음식 탐내는 귀여운 모습 마음씨 착한 리트리버들은 집사가 해준 음식이라면 뭐든 잘 먹어주는데요. 집사의 사랑과 정성이 가득 담긴 음식에 맛은 중요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곤 합니다. 지금 소개할 리트리버 뭉치 역시 집사가 만들어준 음식에 행복한 표정을 지어 보였는데요.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뭉치의 개팔상팔’에는 ‘스파게티 해줬더니 면치기하는 리트리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뭉치를 위해 야외에서 고기를 굽는 집사의 모습이 담겼죠. 집사는 “뭉치가 유럽에 와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해주겠다”라며 호언장담했는데요. 그는 먼저 소고기를 레어로 구워 접시에 올렸습니다. 이어 집사는 파스타를 위해 토마토에 칼집을 낸 뒤 뜨거운 물에 익혔죠. 안내견 봉사활동 중이라는 정재형의 라이프가 궁금하다면 ↓ “벌써 10년째” 정재형이 리트리버 댕댕이와 요즘 하고 있다는 것 잘 익은 토마토의 껍질을 벗긴 뒤 집사는 토마토를 모두 으깨 끓이기 시작했습니다. 으깨진 토마토가 끓자 집사는 뭉치도 먹을 수 있는 두부 면을 넣어 파스타를 만들었는데요. 먼저 한입 맛본 집사는 “뭉치도 안 먹을 것 같다”라며 불안감을 드러냈죠. 완성된 파스타는 고기와 함께 접시에 담겨 뭉치에게 전달됐는데요. 집사가 두부 면을 한가득 집어 건네자 뭉치는 하나도 흘리지 않고 완벽하게 면을 흡입했습니다. 다행히 입맛에 맞았는지 뭉치는 다시 건넨 두부 면을 또 한 번 폭풍 흡입했죠. 김준현 못지않은 면치기 실력이었는데요. 뭉치는 두부 면을 다 먹고 남은 그릇은 혀로 핥아 바닥까지 깔끔하게 비워내는 모습이었습니다. 또한 다 비워진 그릇을 연신 핥으며 ‘더 먹고 싶다’는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산책 끝내기 싫은 리트리버의 귀여운 행동이 궁금하다면 ↓

식탐 많은 형에게 밥 다 뺏긴 아기 댕댕이가 선택한 최후의(?) 수단

지금 소개할 강아지는 남다른 식탐으로 옆에서 같이 밥을 먹던 동생까지 밀어냈다. 형에게 밀려난 동생 강아지와 접시에 파묻히기 직전인 형아 강아지의 모습을 살펴본다.

“아오 시끄럽다개” 데시벨 높은 아빠 목소리에 댕댕이가 보인 반응

엉덩이로 누르자 멈춘 핸드폰 속 노래 아빠가 소리 지르자 엉덩이로 입 누르기 시작 막으면 소리 안 난다는 걸 깨달은 모습 끝까지 소리 내자 입에 있던 간식 건네 똑똑한 강아지들은 한 번 본 걸 까먹지 않고 다른 상황에 응용하곤 한다. 정확한 원리를 이해하진 못해도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이해하고 이를 응용하는 것이다. 지금 소개할 강아지 호두 역시 블루투스 스피커를 끄는 법을 깨달았다는데 아래에서 직접 확인해 보자. 지난 3월 유튜브 채널 ‘호두랑 마루랑 Duruduru’에는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엄마 집사는 최근 호두가 아빠 집사의 얼굴을 배로 깔고 앉는 버릇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런 버릇이 생긴 건 강아지 마루가 블루투스 스피커를 끄는 걸 본 이후부터입니다. 당시 아빠 집사는 마루를 안기 위해 번쩍 들어 품으로 데려왔다. 이때 마루의 엉덩이 밑에는 핸드폰이 있었고 마루가 집사 품에 안기면서 핸드폰은 엉덩이에 눌리게 됐다. 산책 덕후 강아지가 산책 거절한 이유가 궁금하다면 ↓ 산책 가자 조르는 아기 댕댕이, 하루에 7번 데리고 나갔더니… 어떤 버튼이 눌렸는지 엉덩이에 깔린 핸드폰은 블루투스 스피커와의 연결을 끊었다. 결국 흘러나오던 노래도 멈췄고 옆에 있던 호두는 이 상황을 유심히 살폈다. 곰곰이 생각하던 호두는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시끄러운 걸 깔고 앉으면 조용해지는구나” 이날 이후 호두는 아빠의 목소리가 일정 데시벨을 넘으면 다가와 얼굴을 배로 깔고 앉기 시작했다. 자기가 깔고 앉으면 아빠가 조용해질 거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간식 숨기려는데 집사가 따라다니자 눈으로 쌍욕(?)하는 웰시코기

집사가 준 간식 숨기기 나선 웰시코기 졸졸 따라다니는 집사에게 분노 쌍심지를 켜고 집사 노려보는 웰시코기 간식 숨기는 건 강아지의 본능+개인 심리 종종 강아지들은 대대로 내려오는 본능에 의해 집사가 준 간식을 숨기곤 합니다. 너무나 좋아하는 간식이지만 약탈자로부터 빼앗기지 않게 몰래 숨겨두는 건데요. 이 때문에 집 청소를 하다 보면 언제 줬는지 기억도 잘 나지 않는 간식이 소파나 침대 아래에서 나타나기도 합니다. 웰시코기 호두도 집사가 준 간식을 숨기기 위해 이리저리 돌아다녔다는데요. 그럼에도 집사의 레이더에서 피하지 못한 호두,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유튜브 채널 ‘웰시코기호두 /Welsh Corgi HODU’에 올라온 영상에는 간식을 받은 호두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호두는 간식을 입에 물고 집사의 눈을 피해 이 방 저 방을 왔다 갔다 하기 시작했는데요. 이에 집사는 이런 호두의 행동이 너무나 귀여워 졸졸 따라다녀보기로 했습니다. 집사가 졸졸 따라오자 호두는 “뭐야? 왜 따라와”라고 묻는 듯 눈에 쌍심지를 켜고 집사를 노려봤는데요. 처음 호두가 선택한 곳은 자신의 집이었습니다. 깊숙이 들어간 호두는 열심히 방석 밑으로 간식을 숨기기 시작했죠. 집사는 이런 호두를 뒤에서 조심스럽게 지켜보기 시작했는데요. 하지만 방석 밑으로 커다란 간식이 잘 들어가지 않자 호두는 슬쩍 집사를 살펴본 뒤 자리를 옮겼습니다. 호두가 선택한 두 번째 장소는 안방이었는데요. 안방에 있는 자신의 방석 밑에 간식을 숨기기 시작했죠. 흙이 아니라 아무리 앞발을 이용해 방석을 파내도 간식을 숨길 수 없었는데요. 그러자 호두는 집사를 또 한 번 힐끗 쳐다본 뒤 소파로 향했습니다. 소파 사이 틈에 호두는 간식을 열심히 밀어 넣었는데요. 겉으로 보기에 이번에 호두의 간식 숨기기는 대성공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짓궂은 아빠 집사는 간식을 쏙 꺼내 호두에게 보여줬고 호두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죠. 이에 호두는 집사에게 애교를 부려 간식을 다시 받아내는데 성공했는데요. 간식을 되찾은 호두는 집사가 또 찾아낼 거라 생각했는지 간식 숨기기를 포기하고 그 자리에서 먹어치웠습니다. 호두는 간식을 물고 가면서 집사를 빤히 바라봤는데요. 이런 호두의 눈에서는 마치 레이저가 나올 것 같았습니다. 간식을 숨기려는 호두와 찾으려는 집사의 영상에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라며 폭소했습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간식을 숨기려는 강아지들의 행동에는 본능 외에도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전했는데요. 간식의 양이 너무 많거나 심심해서 에너지를 뿜어내고 싶을 때에도 이런 행동을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이런 행동은 어디까지나 정상이기 때문에 고치려 하지 말라고 설명했습니다. 일괄 출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