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적하게 다녀야죠) 에어컨 초간단 확인 꿀팁

무더운 여름에 차에서 가장 많이 활용하는 기능은 단연 에어컨이다. 날씨가 더워질수록 차 안의 온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이를 식히기 위해 에어컨을 틀기도 하고,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습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에어컨을 틀어 건조한다.

술 마신 다음날 운전하는 것도 음주 운전?!

사람들은 술에 대해 다양한 방식으로 반응한다. 일부는 5파인트를 가라앉힐 수 있고, 다른 일부는 1파인트를 마시고도 약간 취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주량이 강하든 약하든 우리가 반드시 준수해야 할 규제들이 있으며, 특히 술을 마신 후 운전을 하는 것은 절대 안 되는 일이다.

여러분 고속도로 ‘이곳’ 지날 때 과속단속 한 번도 안걸린 이유

ⓒ 다키포스트 일반적으로 고속도로를 운행한다면 반드시 마주치는 것이 톨게이트다. 톨게이트는 고속도로를 이용한 금액을 지불하는 장소로, 차에 따라 요금을 다르게 징수한다. 또한 몇 년 전부터 도입된 하이패스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톨게이트에 멈춰 서지 않고 자연스럽게 지나갈 수 있게 되었다.

차량 도난 막기 위해 전자레인지에 차키 넣는 사람들?!

최근 차량을 훔치는 방법도 최첨단을 걷고 있다. 해커들, 그리고 차량 도둑들은 차키와 차량 보안 시스템 사이의 신호를 가로채 차량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다양한 방법을 찾아냈다. 이런 방법은 영상으로 제작되기까지 하면서 인터넷에서 공유되고, 널리 퍼지고 있다. 이를 막기 위해 차주들은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패밀리카 타는 부모들 ‘이 행동’하면 큰일납니다.

더워지는 여름철, 폭우로 인한 습기와 갑자기 쨍 해지는 태양으로 인해 온도 조절도 어렵고, 덩달아 체온 조절도 내 맘대로 되지 않는다. 특히 운전 중에 대부분 차 안에서 에어컨을 켜서 시원하게 만들지만, 잠시 창문이라도 열거나 목적지에 도착해 내리려고 하면 금세 더워지는 탓에 체력도 금방 떨어진다. 이렇게 들쭉날쭉한 온도와 체온으로 인해 여름에는 잘못하면

“거기 가면 과태료” 고속도로에서 자주 걸리는 상황들

운전면허를 따면 가장 먼저 장거리 여행을 꿈꾸게 된다. 그렇다면, 장거리 여행의 필수 관문 고속도로가 기다리고 있다. 고속도로로 어찌어찌 진입을 하고, 톨게이트 지나면서 하이패스가 찍혔네 안 찍혔네 다투다 보면 어느 순간 빠르게 달리는 자동차 사이로 엉금엉금 한 노선만 주구장창 가고 있는 내가 보인다. 설상가상 앞차가 막히기 시작하면서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데

요즘처럼 폭우 내릴 때 절대 쓰면 안되는 ‘이 기능’의 정체

산길이 많은 강원도, 이 지역 운자들에게 핸들을 놓고 싶은 날이 있다고 한다. 바로 비와 눈 오는 날이다. 평소보다 길이 2~3배 더 미끄러운 탓에, 곡선 구간이 잦은 도로에 인접하면 엑셀과 브레이크를 바쁘게 오가며 운전에 신경을 쓴다.

“아이오닉 5, 3천만 원 할인” 아반떼 가격으로 전기차 구매

국토부에서 혹 할만한 소식을 전했다. 전기차 값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번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은 역대 최고 수준의 가격 정책에 쌍수를 들고 환영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극적인 가격 인하는 어렵다. 그렇다면, 어떤 식으로 이번 결정을 할 수 있던 것일까?

자동차 누적등록대수 2500만 대 넘어, 2명당 1대 보유

국토교통부는 ‘22년 2분기 자동차 누적등록 대수는 2521만5000대로 전분기 대비 0.6%(14만5천대) 증가하였으며, 이는 인구 2.05명당 1대의 자동차를 보유하는 수치라고 밝혔다. 지역별 자동차 1대당 인구수는 서울 2.98, 부산 2.25, 경기 2.16, 제주 1.00명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화재, 열폭주를 막아라

최근 전기차 화재가 이슈가 되면서 ‘전기차, 왜 자꾸 불이 날까?’를 주제로 한 심포지엄이 열렸다. 7월 21일 국제 그린카 전시회가 열리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주최했다.

“와, 무조건 삽니다” 610km 아이오닉 6 공개

올 해 가장 관심이 많았던 신차, 아이오닉 6가 완전히 공개됐다. 그동안 여러 제조사들이 공개했던 전기차와 완전히 차별화된 디자인에 최첨단 기능, 대중 브랜드 중 정상급 스펙까지 어느것 하나 밀리지 않아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일각에서는 ‘사실상 제네시스급 아니냐’며 브랜드 경계를 허물었다는 찬사가 이어지기도 했다.

세계 최고 전비(6.2km/kWh), 아이오닉 6 공식 데뷔

아이오닉 6는 한 번 충전하고 524km 거리를 달린다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 아이오닉 6(IONIQ 6)가 완전 공개되었다. 현대차는 14일(목) 아이오닉 6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영상을 공개하며 공식 데뷔를 알렸다.

BMW 럭셔리 퍼포먼스 노하우 집약된 스포츠카 뉴 M850i 쿠페 및 그란 쿠페 국내 출시

BMW 코리아가 고성능 럭셔리 스포츠카인 뉴 M850i 쿠페 및 그란 쿠페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BMW 뉴 M850i xDrive 쿠페 및 그란 쿠페는 BMW 그룹의 럭셔리 퍼포먼스 부문 노하우가 집약된 플래그십 럭셔리 스포츠카 뉴 8시리즈의 고성능 모델이다. 뉴 8시리즈의 럭셔리하고 스포티한 감각에 BMW M 퍼포먼스 라인업 특유의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이 더해진 것이

“독일 아반떼 고민된다” 2천만 원대 역대급 가성비 모델의 정체

수입차는 비싸다. BMW나 벤츠 주력모델을 보면 7천만 원은 기본이다. 그나마 대중 브랜드로 들어온 토요타, 닛산, 볼보, 포드, 푸조 등을 봐도 4천~5천만 원 이상 모델들이 즐비하다. 이런 이유로 수입차의 품질과 디자인, 성능이 마음에 들어도 “언젠간 살 거야.”라는 다짐만 하게 된다.

최고출력 680마력 ‘포르쉐 963’ 포르쉐 펜스케 모터스포츠팀과 함께 세계 최초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전 세계 내구 레이스 석권을 위해 포르쉐 펜스케 모터스포츠 팀(The Porsche Penske Motorsport Team)과 새로운 ‘포르쉐 963’ 모델을 공개했다. 오는 2023년부터 두 대의 하이브리드 LMDh 스펙 프로토타입이 FIA 세계 내구 레이스 챔피언십과 IMSA 웨더테크 스포츠카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