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우울증 검사”결과를 본 의사의 충격적인 소견

육체적인 질병보다 더 무섭다는 병은 우울증이라고 하죠. 극심한 우울증으로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경우도 종종 있으며, 실제로 유명 연예인들의 우울증으로 인한 사망사건도 빈번하게 일어났습니다.

때문에 우울증은 증세가 보이면 바로 전문가와 상담하고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요, 18일에 방송된 예능 유퀴즈에 미국 예일대 정신의학과 나종호 교수가 출연해 우울증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그는 정신과 의사가 된 이유에 대해 ”주변 사람들을 많이 잃었다.”라고 털어놓으며, ”극단적 선택을 막고 싶다는 생각을 하다가 정신과 의사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해 의대에 진학했다.”고 의사가 된 계기를 밝혔죠.

그는 언론이 ”극단적 선택”이라는 단어 표현을 쓰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언론에서 보도할 때 선택의 일부인 것처럼 보이면 안된다.

극단적 선택은 말 자체에 선택을 포함하고 있다. 큰 문제점 중 하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다른 질병으로 인해 사망한 경우에는 ”투병”했다고 표현하지만 정신 질환으로 세상을 떠나면 ”선택”했다고 표현되어 부정적인 인식을 줄 수 있다고 꼬집었죠.

이후 유재석과 조세호는 즉석에서 우울증 자가 진단을 했습니다. 그 결과 유재석은 0점이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죠.

유재석은 ”방송이라서가 아니라 정말 최근 2주간의 감정을 토대로 체크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조세호는 유재석 보다 조금 높은 3점이 나왔죠.

나종호 교수는 1~4점이면 우울증 가능성이 적음, 5~9점이면 경미한 우울감, 10점 이상의 경우 전문의 상담을 권장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재석은 방송용이 아닌 실제라고 생각하고 검사를 했는데 0점이 나온 것을 보면 정신이 굉장히 건강하다고 볼 수 있죠.

유재석은 과거 무한도전에서도 정신감정을 받았을 때 의사로부터 ”흠집을 잡을 수없다.”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겉으로는 사회적 에너지를 너무 많이 써서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뒤에서는 음습한 모습을 보일 수 있어서 마냥 그렇게 좋은 것만은 아니다.”라고 덧붙였죠.

하지만 해당 방송은 2009년에 방영이 되었고, 그로부터 약 14년이 흐른 뒤 유재석은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되었고, 그의 방송 커리어는 쉴틈없이 성장했죠. 때문에 현재는 그가 정신적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보여진다는 반응입니다.

유재석과 조세호가 유퀴즈에서 나종호 교수의 권유로 빠르게 진행한 우울증 자가 진단 검사는 9문제로 구성되어 1분이면 자신의 상태를 어느정도 참고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여러분들도 참고용으로 테스트하여 정신적 건강에 이상이 있는지 한번 확인해 보시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