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8명은 창업 준비 ‘1년 미만’, 달라지는 창업 지형도

경기 불황 속 창업 문턱이 낮아지고 폐업 사례가 늘자
‘창업 지형도’가 바뀌고 있다.

앞서, 소자본·소규모 창업 등으로 실제 창업에 뛰어드는 사례가 늘던 과거와 달리, 가맹 본사부터 지자체, 대학교까지 ‘성공 창업’을 위해 제각각 안전장치 마련에 힘쓰고 있다.

실제로, 통계청의 ‘2022 비임금근로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1년 새 사업을 시작한 새내기 자영업자 82.5%은 준비 기간이 1년도 채 안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준비 기간이 1~3개월도 안 되는 자영업자는 절반(45.3%)에 근접했다. 1년 이상 준비했다는 자영업자는 전체의 17.5%에 불과한 실정이다.

본도시락 ‘2%대 폐점률’의 비결은 ‘6단계로 세분화한 프로세스’

먼저, 본도시락은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드물게 까다롭고 촘촘한 절차로 예비 창업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