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예방, 방지가 가능하다고? 그런 샴푸는 없네요~

1
[헬스컨슈머]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이하 식약처)는 샴푸(화장품)가 탈모를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것처럼 온라인상에서 광고·판매한 누리집 341건을 최근 열흘간 점검한 결과, 위반사항이 확인된 172건은 접속 차단을 요청하고, 행정처분도 의뢰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2
식약처는 이번 점검이 샴푸가 화장품임에도 탈모를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의약품인 것처럼 광고·판매하는 사례가 있어, 잘못된 정보에 따라 탈모 예방·치료를 샴푸에 의존하다가 소비자의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3
주요 위반내용은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160건(93.0%)
▲기능성화장품이 아닌 화장품을 기능성화장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5건(2.9%)
▲기타 소비자 기만 광고 7건(4.1%)였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4
식약처는 위반사례 적발과 더불어 탈모 치료제(의약품)는 두피에 흡수되어 작용하므로 샴푸와 같이 모발을 씻어내는 용법으로 허가받은 제품은 없다고 안내하며 샴푸(화장품)는 화장품의 효능·효과를 벗어나 의약품으로 오인·혼동할 수 있는 ‘탈모 치료’, ‘탈모 방지’, ‘발모·육모·양모’, ‘모발 성장’, ‘모발 두께 증가’ 등의 표현을 사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5
다만 탈모 기능성화장품으로 심사받거나 보고했으면 효능·효과(탈모 증상의 완화에 도움을 주는)와 관련된 ‘탈모 샴푸’, ‘탈모 관리’, ‘탈모 케어’ 등 표현은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탈모 관련 온라인 광고의 타당성과 탈모 증상 발현 시 대처법, 예방법 등 소비자가 주의해야 할 점에 대해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에 자문을 구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6
민간광고검증단은 식품, 의료제품의 부당한
표시·광고를 검증하기 위해 의사·교수 등 전문가 90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개인위생, 건강증진, 질병치료, 미용관리, 체형관리 등 5개 분과로 나뉘어져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7
검증단은 기능성화장품 샴푸는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줄 뿐 탈모 치료 의
약품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므로 탈모를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없다고 강조하는 가운데 탈모는 초기 단계일수록 치료 효과가 좋으므로 탈락하는 모발 수가 증가하고, 머리카락이 가늘어진다고 느낀다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 후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고 식약처는 밝혔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8
이와함께 탈모는 식습관, 모발 관리, 신체·정신적 스트레스, 음주와 흡연 등 탈모에 영향을 주는 생활 습관을 개선하면 탈모를 예방하거나 지연시킬 수 있다고 안내했다. 또 만일 탈모에 보조적인 도움을 주는 기능성 샴푸를 사용할 때 붉은 반점, 부어오름, 또는 가려움 등 증상이 나타나면 사용을 중지하고 전문의와 상담할 것을 권고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