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슬아이스크림, ‘이것’ 때문에 비싸다고?

한 여름 더위를 식혀주는 시원한 아이스크림은 막대, 소프트, 콘 등으로 다양한 형태로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머리가 띵해도 한입 베어 물어 더위를 날려주는 아이스크림. 그런데 아이스크림에는 다양한 비밀과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다. 왜 소프트 포도 맛 아이스크림은 없는 것일 까? 구슬 아이스크림은 왜 비싼 걸까? 아이스크림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 5가지를 소개한다.


1962년 미국에서 아이스크림 기계 수입 후 공장제 생산을 시작하며 계속 제기되었던 아이스크림 위생 문제도 점차 사라지게 된다. 이때 등장한 것이 우리나라 최초 대량 생산 아이스크림인 ‘삼강하드’. 이후 1970년대 다양한 브랜드 아이스크림들이 등장하기 시작하는데 최초 콘 아이스크림인 부라보콘과 누가바, 아맛나, 비비빅 등이 출시되었다.

엄마, 아빠는 어렸을 적 먹었던 아는 맛의 아이스크림을 사오는 이유로 엄마, 아빠가 사오는 아이스크림의 종류는 늘 한결 같았던 것. 아이스크림 제조사 들은 지속적으로 신제품보다 기존 아이스크림의 판매율이 높다는 것을 알고 기존 제품명은 쓰되 형태만 변형하여 출시하고 있는데 이런 이유 때문.전체보기 ∨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